반기문 "北, 작년 7월부터 평양주재 외교관·유엔직원 감시"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6-10-24 10:12
ㆍ조회: 921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 총회에 북한인권보고서 제출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제71차 유엔 총회에서 "북한이 지난해 7월부터 평양주재 외교관과 유엔 직원을 광범위하게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반 총장은 "북한에서 표현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 정보에 대한 접근이 계속 극도로 제한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는 밝혔다.

반 총장은 이날 북한의 열악한 인권 유린 실태에 대한 우려를 담은 '북한인권 보고서'를 유엔 총회에 제출했다고 VOA는 설명했다.

반 총장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와 구금 시설에서 심각한 인권 유린이 계속 되는 실태를 지적한 뒤 유엔 인권이사회와 총회, 안전보장이사회 등에서 북한 인권을 정기적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아울러 반 총장은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에서 약속한 사항들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기고, 국제인권법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라고 북한에 촉구했다.

이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권고사항을 검토하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초청하라고 요구했다.

또 반 총장은 국제사회에 "북한에서 활동하는 유엔 기구들에 대한 전면적인 지원을 통해 대북제재가 인도적 지원 활동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redflag@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0 탈북민단체 "아이스하키 단일팀 일본전 관람 예매, 응원 참여" 북민위 2018-01-25 8762
119 北인권단체 "USB 1천개 담아 北에 풍선 날려" 북민위 2017-09-21 16030
118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앞 시위 탈북민, 北외교관과 몸싸움" 북민위 2017-09-06 17059
117 "웜비어 애도·김정은 규탄"…탈북단체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6-22 21516
116 탈북민단체 "북한서 국영기업 건물 임대업 성행" 북민위 2017-04-06 19292
115 탈북자단체 '김정남 살해 규탄'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3-29 13190
114 탈북민단체, 주한미군기지에 '통일약과' 기증 북민위 2017-03-16 13277
113 탈북자단체, 내주 '김정남 살해 규탄'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3-02 9939
112 국제탈북민연대 "망명정부 수립 위해 작년 김평일과 접촉 시도" 북민위 2017-02-21 4106
111 ICC 본부 앞, "북한인권 유린하는 김정은 제소해 달라" 북민위 2016-12-29 6051
110 탈북민들이 여는, 탈북민들을 위한 설 잔치 열린다 북민위 2016-12-26 5265
109 탈북자단체, 북한 인권탄압 가해자 10명의 증언 ICC에 제출 북민위 2016-12-26 4423
108 탈북단체 "北에 소형PC '라즈베리 파이' 밀반입시켜 변화유도" 북민위 2016-11-18 6510
107 유럽탈북민단체, 북한자유주간…북한인권실태 폭로 북민위 2016-11-17 3807
106 北,신고자에 포상금 북민위 2016-10-24 5858
105 케리 "북한은 불법정권"…美 "北국외노동자 인권우려 지속 제기" 북민위 2016-10-24 5676
104 "대북제재결의 이행보고서 66개국 제출…유엔 회원국 북민위 2016-10-24 3156
103 한미, 확장억제협의체서 '美전략무기 순환배치' 우선 협의 북민위 2016-10-24 3097
102 반기문 "北, 작년 7월부터 평양주재 외교관·유엔직원 감시" 북민위 2016-10-24 921
101 MTCR총회 "북한으로의 미사일 기술 이전 극도로 주의" 북민위 2016-10-24 953
123456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