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탈북민들 "과감한 대북정책 펴달라"…트럼프에 편지
  • 관리자
  • 2016-11-17 07:59:48
  • 조회수 : 5,896
북한이탈주민 단체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북한의 핵, 인권, 독재의 항구적인 해법은 미국의 지원을 기반으로 자유민주주의적 통일을 실현하는 방법뿐"이라면서 강력한 대북정책을 취할 것을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다.  

NK지식인연대 등 20개 탈북민 단체는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권고하는 탈북 엘리트들의 자유통일정책 영상포럼'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0119.jpg

이들은 편지에서 "핵이 없고, 민주화되고, 통일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미국의 대북정책을 보다 과감하게 추진해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하려고 한다"며 "(당신이) 대선과정에서 북한의 김정은 독재정권을 종식하겠다고 한 공약들에 매우 공감하고 있다"고 적었다. 

   0215.jpg
이어 "당선인께서 기성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과감한 대북정책과 전략을 구사해준다면 북한 체제와 김정은은 추풍낙엽의 신세를 면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구상하는 공세적인 대북정책을 적극적으로 받들어 부모·형제들을 구원하고, 통일된 고향으로 돌아가는 길을 앞당기고 싶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탈북민들은 33개의 북한 민주화·인권 단체를 결성해 대북라디오방송, 전단살포, 북한 인권참상 고발, 북한내부정보 수집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우리를 만나준다면 과감한 대북정책 수립과 추진에 일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는 "분명한 것은 북핵 철폐나 북한 인권문제, 북한독재체제의 종식은 자유민주주의에 기초한 남북통일을 통해서만 이뤄진다는 사실"이라며 "탈북 리더들이 새로운 미국 행정부에 북한의 핵 실상과 참혹한 인권 유린 실태를 고발하고, 과감한 대북정책을 주문해야 할 중요한 시대적 소임이 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날 행사를 녹화한 자료를 트럼프 당선인과 차기 미국 행정부 인수위원회에 편지와 함께 보낸다고 전했다. 이들 탈북민 단체는 '자유민주적 통일에 매진할 탈북민들의 결의'를 채택한 뒤 트럼프에게 보내는 편지와 행사내용을 녹화한 영상자료를 미국대사관에 전달했다.

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