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오늘 베이징서 회동…대북제재 협의
  • 관리자
  • 2016-12-09 07:36:18
  • 조회수 : 25,925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협조 절대적인 '석탄제재' 철저한 이행 요구할 듯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중국은 9일 오후 베이징(北京)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 강화된 대북제재의 충실한 이행 방안을 협의한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베이징을 방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협의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내년 1월 20일) 전후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우려되는 상황 등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유엔 안보리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2321호)의 이행 방안을 논의한다.

북한의 석탄 수출을 크게 제약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안보리 결의 2321호(11월 30일 채택)는 북한산 석탄의 주 수입국인 중국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김홍균 본부장은 오는 13일 서울에서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며, 이달 안에 러시아도 방문할 계획이다.

jhcho@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