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여정 '발끈' 이유 분석해보니…"체제위협 인식때 막말"
  • 북민위
  • 2022-12-02 09:27:06
  • 조회수 : 40
북한 김여정 공개 연설
                                                         북한 김여정 공개 연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를 분석해 보니 체제 위협이 되는 사안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 '막말' 사용 등 특히 거칠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김종원 부연구위원은 1일 발표한 '북한 김여정 담화 분석' 보고서에서 "김여정은 북한 체제에 위협적인 상황이라고 인식했을 때 직설적이고 원색적 비난을 담은 담화를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2020년 3월부터 지난 24일까지 김여정이 발표한 21건의 담화를 '원색적 표현 사용 여부', '후속조치', '발표대상' 등의 항목으로 분류했다.

전체 21건의 담화 중 '원색적 표현'이 사용된 담화는 14건으로, 정확히 3분의 2가 이른바 '막말 담화'였다.

막말이 포함되지 않은 담화 7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친서 사의 표명', '문재인 전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담화' 등으로 긍정적 신뢰나 단순한 의견을 표명하는 내용이었다.

반면 북한 체제에 위협적인 사안이 발생한 경우 발표한 담화에는 막말과 함께 수위 높은 위협과 경고가 포함됐다.

대북 전단 살포나 한미연합훈련, 선제타격 발언 등에 대응한 담화가 이에 해당했으며, 이 경우 담화 발표 이후 남북연락 채널 차단이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실질적 행동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김여정은 북한 체제에서 김정은의 입장을 대변하는 지위에 있다"며 "김여정 담화는 김정은의 입장이라는 중요성과 의미를 지니고 있으므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담화에 번번이 입장 표명을 하는 것보다 중요도와 필요에 따라 선택적이고 적절한 수준에서 대응하는 것이 효과적 방안"이라며 "천박한 수준의 맞대응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