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BM 발사차량에 올라가 사진찍던 북한군인들 '와르르'
  • 북민위
  • 2022-11-29 06:49:04
  • 조회수 : 41
ICBM 발사차량에 올라가 사진찍던 북한군인들 '와르르'
                        ICBM 발사차량에 올라가 사진찍던 북한군인들 '와르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의 이동식발사차량(TEL) 위에 올라가 기념 촬영하던 북한 군인들 여러 명이 추락한 아찔한 사고가 났다.

조선중앙TV가 지난 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화성-17형 시험 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했다며 보도한 영상에는 TEL 위에 수십 명의 북한 군인과 공로자들이 올라가 기념사진을 찍었다.

숫자 '321'이 새겨진 이 TEL에서 지난 18일 화성-17형을 발사했고 미사일을 탑재했던 빈 곳에도 군인 복장 수십 명이 올라서 있다.

영상을 보면 TEL 위에 올라타거나 그 밑에 서 있는 군인과 공로자들은 기념 촬영을 하고 난 다음 김 위원장과 함께 손뼉을 치면서 환호했다.

이 과정에서 TEL 위의 앞줄에 앉아있던 군인들이 일어나 환호하며 손뼉을 쳤고, 이어 뒷줄에 있던 일부 군인들의 휘청이는 모습이 나온다.

이에 일부는 옆에 있던 군인이 붙잡으려고 안간힘을 써봤지만, 같이 넘어지면서 여러 명이 순식간에 TEL에서 사라졌다.

그러자 카메라는 즉시 TEL 밑 중간에 서 있던 김 위원장을 중심으로 화면을 확대했고, 주변에선 별다른 조치 없이 김 위원장을 에워싸고 다 같이 환호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TEL 위에 올라갔던 여러 명의 군인들이 순식간에 추락하는 모습은 편집되지 않고 그대로 전파를 탔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 TEL에 '영웅' 칭호와 함께 금별메달과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