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 낙랑박물관 준공
  • 북민위
  • 2022-09-30 07:31:35
  • 조회수 : 51
북한, 평양에 낙랑박물관 준공…"민족제일주의 정신"
북한, 평양에 낙랑박물관 준공북한이 고조선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주장하는 낙랑문화 관련 유물을 모아놓은 박물관이 평양에 들어섰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당의 민족문화유산보호정책에 의해 락랑(낙랑)박물관이 훌륭히 일떠서 준공됐다"며 전날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박물관은 2층 높이의 붉은 기와지붕이 있는 전통양식 건물로, 역사교양·민속놀이·휴식구역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야외는 고분과 원형극장이 있는 공원으로 조성됐다.

통신은 "수도 평양의 락랑지구에 우리 민족의 우수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박물관이 건설됨으로써 고조선에 뿌리를 두고 있는 락랑문화가 후세에 길이 전해지게 됐다"고 밝혔다.

최희태 평양시인민위원회 위원장은 준공사에서 이 박물관은 낙랑지구의 가치 있는 유물들을 한곳에 모아 박물관을 꾸리고 일대를 공원화해 보전·관리해야한다는 김일성·김정일의 유지에 따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추진한 사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물관 직원들이 방문객들에게 '조선민족제일주의 정신'을 깊이 새겨주도록 해설선전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1993년 평양 강동군 대박산에서 단군과 그 부인의 인골을 발견했다며 단군릉 발굴 사실을 발표, 평양이 고조선의 중심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맞춰 평양의 '낙랑'도 중국 한무제가 위만조선 지역에 설치한 한사군(郡)의 낙랑이 아니라 고조선의 속국이라는 주장을 펴왔다.

이번에 북한이 낙랑 유물을 별도로 모아놓은 박물관을 세운 건 평양이 한반도 역사의 중심이라는 점을 다시금 부각하며 주민들에게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