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수공장까지 돌려 농기계 생산…"먹는 문제 푸는 게 국방"
  • 북민위
  • 2022-09-27 08:43:21
  • 조회수 : 63

북한이 군수공장까지 총가동해 생산한 농기계를 추수에 돌입한 농촌에 지원하는 등 먹는 문제 해결에 사활을 걸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북한 최대 쌀 생산지인 황해남도의 해주시 광장에서 농기계 전달모임이 대대적으로 열렸다고 27일 보도했다.

이번에 전달된 농기계는 '이동식벼종합탈곡기', '소형벼수확기', '강냉이종합탈곡기', '종합토양관리기계' 등 총 5천500여 대에 이른다.

신문은 농기계 지원이 "나라의 제일 큰 농업도인 황해남도를 중시하시고 농업 생산에서 기치를 들고 나가도록 각별히 관심"을 갖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지시한 사항임을 강조했다.

특히 이번 농기계 제작을 군수공업 부문이 도맡았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군수공업 부문이 총궐기해 농업부문을 비롯한 인민경제 부문들을 지원하도록 현명하게 이끌어주셨다"며 "군수공업 부문의 노동계급과 일군(간부)들은 국가방위력 강화를 위한 투쟁에서 발휘한 완강한 기풍으로 생산 돌격전을 벌였다"고 소개했다.

연설을 맡은 리병철 당 비서도 행사에서 "우리 실정에 맞고 농업근로자들이 선호하는 훌륭한 농기계들이 황남의 옥토를 뒤덮었다"며 "인민들의 먹는 문제, 인민 생활문제를 푸는 것이 나라를 지키는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말을 전했다.

북한에서 식량문제 해결이 최우선 국정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민수공장만으로 농기계 수요가 채워지지 않자, 각종 무기 등 군사장비를 제작하는 군수공장까지 동원해 농기계를 찍어낸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신문은 또 다른 기사에서도 농사를 "나라의 생사존망과 관련되는 사활적인 문제"라며 "제기되는 과제들이 방대하고 시간을 다투는 긴박한 것이라 할지라도 올해 농사의 승리적 결속보다 더 선차적인 것은 없다"며 최우선 순위에 두었다.

북한은 이틀 전에도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어 양곡유통 비리 척결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등 그야말로 식량문제 해결에 국력을 쏟아붓는 모양새다.

북한이 전술핵 선제사용이 가능한 핵무력 법령을 채택하는 등 핵보유국 지위를 주장하며 체제 선전과 내부 결속에 주력하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주민들의 삼시 세끼를 해결하지 못하면 민심 이반을 막을 수 없다는 절박감에 따른 걸로 보인다.

한편 북한 매체는 리병철을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비서'라고 소개해 그가 무기와 장비를 담당하는 군수공업 총괄 당 정치국 상무위원임을 재확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