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방역승리' 선언에도 南접경 개성서는 고강도 방역 유지
  • 북민위
  • 2022-08-18 06:37:48
  • 조회수 : 47
북한, '방역대전 승리' 부각 선전화 제작
북한, '방역대전 승리' 부각 선전화 제작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한 이후에도 남측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고강도 방역 체제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조선중앙방송은 17일 "전연(전방)지대인 개성시에서 방역 장벽을 철통같이 견지하면서 방역사업을 강도 높게 시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방송은 남측에서 보낸 대북 전단과 물품을 의미하는 '색다른 물건'에 대한 감시·신고체계를 확립하고 방역 규정대로 수거·소각·매몰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적극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전연지대의 특성에 맞게 모든 일군과 근로자들이 추가 마스크 착용과 소독사업을 의무화, 정상화하는 등 방역 규정과 질서를 엄격히 지키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남측의 대북전단 등이 코로나19 유입의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0일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 비루스 유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보복을 위협하기도 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주민들의 위기의식 해이를 경계하면서 방역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평양 방역 기관들의 노력을 소개했다.

만경대구역에서는 이동식확성기와 선전차를 동원해 방역의식 함양을 위한 선전에 나서고 있으며, 역포구역에서는 해설선전계획을 주민에게 배포해 방역 규정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최근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고 코로나 방역에 국가의 역량을 총동원하는 '최대비상방역체계'를 정상방역체계로 전환했다.

이른바 '방역 승리' 이후 북한은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답사와 참관, 휴양, 요양, 관광을 정상화하는 등 일상 회복에 나서고 있으나, 전연과 국경 지역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