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전역 많은 비 경보 발령…"밭 습해·논 침수 막아야"
  • 북민위
  • 2022-08-16 06:23:24
  • 조회수 : 52

농업위원회 부국장, 노동신문에 피해방지 대책 촉구

집중호우에 시내가 물에 잠긴 황해북도 송림시
집중호우에 시내가 물에 잠긴 황해북도 송림시

북한 대부분 지역과 동서해상, 서해안에 폭우 경보가 내려졌다.

북한 기상수문국은 14일 밤부터 15일까지 평안북도와 평안남도, 함경남도 등의 동서해안과 자강도의 여러 지역에 폭우를 동반한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양강도와 함경북도 북부지역, 라선시에는 50∼1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평안북도 향산군, 평안남도 영원군, 황해북도 신평군, 자강도 희천시, 강원도 천내군, 함경남도 정평군 일부 지역에는 200∼400㎜의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조선중앙통신은 공공인프라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기관인 도시경영성이 큰물(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도시 곳곳을 손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시는 지하건늠길(건널목)과 지하차도에 설치된 배수 가동체계를 점검하고 이중전원 체계를 마련했다.

함경북도는 우수(빗물)망 준첩(준설) 작업을 통해 배수 능력을 높였으며 자강도는 도로와 상수도가 제대로 가동되도록 거듭 살펴보고 있다.

특히 북한 농업 당국은 8월 내내 반복된 호우에 식량 생산이 차질을 빚을지 노심초사하고 있다.

리영철 농업위원회 부국장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기온이 높고 습한 조건에서는 여러 가지 병해충이 발생할 수 있다"며 "예찰 사업을 강화하고 구제 대책을 신속히 세워 소출 감소를 최소화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부국장은 "지금 벼는 이삭이 배고 패는 단계"라며 관개시설을 정비해 비가 많이 내려도 논이 침수되지 않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또 강냉이 등 밭작물이 습해를 입지 않도록 배수로를 잘 관리하고 이랑을 30cm 이상 높여 뿌리에 산소를 충분히 공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동신문은 별도 기사에서 "해마다 반복되는 일이라고 하여 구태의연하게 농작물가꾸기를 하면서 과학농사에 적극적으로 달라붙지 못하고 있는 일부 단위들도 있다"며 "과학농사의 힘으로 하늘의 변덕을 이겨내자"고 호소했다.

북한은 올해 봄 가뭄이 닥쳤고 장마철도 일찍 찾아든 탓에 식량난 악화가 예상되면서 연일 기상 정보를 상세히 안내하며 농업부문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8월에 또'…북한 곳곳서 장마성 폭우
'8월에 또'…북한 곳곳서 장마성 폭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