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美공화 상원의원들 "北노동자 우크라 친러지역 파견시 제재해야"
  • 북민위
  • 2022-09-24 07:31:15
  • 조회수 : 26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북한이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지역 등 해외에서 자행하는 불법 노동에 더욱 철저한 제재가 가해져야 한다고 촉구하는 서한을 미 행정부에 보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3일 미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빌 해거티 상원의원이 북한 노동자들의 강제 해외 노동에 연루된 인물들에 대한 제재를 엄격히 집행해야 한다는 서한을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서한은 "김정은 정권의 주민 탄압과 계속되는 핵무기 개발에 대해 여전히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은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회피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계속 개발하고 추구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행정부가 미 의회와 다자 제재를 완전히 이행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압박을 높이고, 김정은 정권이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외골수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하는 어떤 인센티브도 제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내 친러세력 점령지역에서의 북한 노동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서한은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역에서 IT 분야 종사자를 포함한 북한인 강제 노동자들을 고용하는 데 관여하고 북한에서 러시아로 군수품을 이전하는 데 관여한 모든 업체와 개인, 금융기관에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해당 지역 노동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부당하고 이유 없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돕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북한은 우크라이나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이 독립 선포 후 수립한 돈바스 지역 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의 재건작업에 북한 건설 노동자 등이 참여하는 방안을 놓고 협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미국 등 국제사회는 우크라이나 영토인 돈바스의 재건사업에 대한 결정권은 우크라이나에 있을 뿐 아니라, 북한의 노동자 투입은 유엔의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