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軍, 소형무인기 100대 발주…北무인기 사태로 긴급확보 나서
  • 북민위
  • 2023-03-24 06:52:39
  • 조회수 : 42

 군이 작년 말 우리 영공에서 놓친 북한 무인기와 유사한 저가 소형무인기 확보에 나섰다.

24일 군에 따르면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이달 초 '저가형 소형 무인기' 100대 제작 사업을 '긴급'으로 발주했다.

ADD가 발주한 저가형 소형무인기 체계는 비행체, 발사대, 지상통제장비 운용지원장비로 구성된다.

기체 크기는 폭 3m 이하, 길이 2m 이하, 이륙 중량 17㎏ 이하로 제시됐다.

기체는 전후방 동체, 주날개 및 수직꼬리날개, 낙하산 조립체 등으로 구성되며 동체는 연료탱크, 엔진, 낙하산 조립체, 항전장비, 임무장비 등 구조를 갖춰야 한다. 임무장비란 카메라를 의미한다.

제작, 검증·시험, 납품은 7월 말까지이며 사업 예산은 32억원 규모다.

ADD의 발주 내용을 보면 과거 북한이 내려보낸 저사양 소형무인기와 유사하다.

이번 저사양 소형무인기 발주는 작년 말 북한 소형무인기의 영공 침범 대책을 모색하는 일환으로 알려졌다.

원거리 정찰용 소형무인기 사업은 카메라와 저장장치를 탑재한 채 적 후방 깊숙이 침투해 필요한 사진을 촬영한 후 복귀하는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저가 소형무인기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지난 정부에서 장기 소요가 결정된 후 중기 소요로 전환을 검토했으나 진전이 없었다. 정전협정 위반 소지를 감수해가며 실효성이 떨어지는 저가 소형무인기를 개발할 실익이 작다는 등의 이유에서다.

그러나 작년 말 북한 소형무인기 5대가 영공을 침범하고 서울 상공 비행금지구역(P73)까지 진입해 대응 공백이 노출되자 군은 긴급 소요 결정에 나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