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국산 무인군용차량 美기지서 첫 시연…총소리도 감지
  • 북민위
  • 2022-11-30 09:52:50
  • 조회수 : 125
부상자 수송 시연하는 아리온 스멧
                                              부상자 수송 시연하는 아리온 스멧

국산 다목적 무인군용차량이 미군기지에서 첫 시연회를 했다.

국내 방산업체가 자체 개발한 무기체계를 미군 앞에서 성능을 과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국산 무인 무기체계의 미군 납품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 미군기지에서 미래형 다목적무인차량인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 시연 행사를 했다.

성능 시연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와 무인 차량체계를 공동으로 연구하는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DEVCOM) 예하의 지상군 차량체계 연구소(GVSC)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미국 국방부가 아리온스멧을 해외비교성능시험(FCT) 대상 장비로 선정하는 등 국산 무인체계에 관심을 보이는 가운데 이번 시연도 그 연장선상에서 성사된 것이다.

FCT는 미 국방부가 동맹국이 보유한 우수한 국방 기술을 평가해 미군의 주력 무기체계 개발·도입에 필요한 핵심 기술 또는 플랫폼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다.

시연 결과 등 국산 무인체계의 성능 평가에 따라 미군의 도입 가능성도 점쳐지는 대목이다.

미8군의 마크 홀러 작전부사령관,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DEVCOM) 예하 지상군차량체계연구소(GVSC) 관계자들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아리온스멧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6~2019년에 민군 기술협력사업으로 개발한 4륜형 보병 전투지원용 다목적 무인차량의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교전 현장에서 환자 후송, 물자 운반, 감시·정찰, 원격 수색, 근접 전투 등 다목적 임무 수행 용도로 개발됐다.

전기차인 아리온스멧은 중량이 2t급으로 550㎏을 실을 수 있으며 1회 충전에 1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포장로에서 시속 43㎞, 비포장로에서 34㎞ 최고속도를 낸다. 통신거리는 1.1㎞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시연에서 보병부대의 유무인 복합운용에 최적화된 원격·자율주행, 장애물 회피, 자율 복귀, 총성 감지, 차량·병사 추종 등 고위험 전장에서 병사 대신 전투를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펼쳐 보였다.

시연이 시작되자 아리온스멧은 운용자가 지도에 설정한 경로를 따라 위성항법시스템(GPS) 기반으로 스스로 주행했다. 장애물을 만나자 요리조리 피하며 목표지점에 도착했다.

통신 불통 상황을 가정하자 차량이 그 자리에 멈춰 섰다.

업체 관계자는 "30초 정도 통신 복구를 시도한 뒤 복구가 불가능하면 자동으로 시작 지점으로 복귀하게 돼 있다"며 "복구 시도 시간은 필요에 맞게 설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무장은 원격사격통제체계(RCWS)에 장착된 기관총이다. 현재 우리 군에 보급된 K3, M60 기관총은 물론 이들을 대체할 K15, K16 기관총도 장착할 수 있다. 최대 6m 높이 수직확장 장치를 추가로 부착하면 이를 통해 4㎞ 내 사람과 사물을 탐지할 수 있다.

시연에서 수십m 떨어진 곳에서 공포탄을 터뜨리자 RCWS에 장착된 센서가 이를 자동으로 인식, 총구가 공포탄 방향을 겨눴다. 탐지 자체는 자동이지만 사격이 실행되려면 인간 운용자의 승인이 필요하다. 기계에 인간을 살해할 권한을 부여할 수 없다는 윤리적인 문제 때문이다.

바퀴가 총탄을 맞아도 계속 주행할 수 있도록 '에어리스', 즉 공기 없는 타이어를 달았다.

장애물 피해 자율주행하는 아리온 스멧
                                      장애물 피해 자율주행하는 아리온 스멧

서영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 임원은 "아리온스멧은 지난해 대한민국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에서도 탁월한 성능과 전술 운용이 검증됐다"며 "주한미군과 시범 운용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향후 미 국방부의 성능비교 프로그램도 완벽히 수행해 미군의 신속획득 사업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미군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공동개발 중인 자율터널탐사로봇에도 관심을 보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의정부 캠프 스탠리 주한미군기지에서 아리온스멧과 자율터널탐사로봇을 시범 운용하는 방안을 미군과 협의 중이라고 소개했다.

회사 관계자는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병 제3원정군도 물자 수송용으로 아리온스멧을 포함해 다목적 무인차량을 눈여겨보고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