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FIFA회장 "북한 월드컵 가능" 발언에 "무신경" 비판
  • 북민위
  • 2022-11-28 07:37:15
  • 조회수 : 46
국제인권단체들이 북한에서도 월드컵을 개최할 수 있다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인판티노 회장 발언에 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인판티노 회장이 축구 시설 건설 노동자의 인권에 얼마나 무지하고 무신경한지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VOA가 26일 보도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북한은 건설공사에 체계적으로 강제노동을 이용하는 세계 최악의 인권침해 국가 중 하나"라며 "북한에서 열리는 주요 국제 스포츠 대회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도 인판티노 회장 발언과 관련한 VOA의 질의에 우려를 나타냈다.


앰네스티는 장보람 아시아담당 조사관 명의 성명을 통해 "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각한 억압 등 북한의 인권 기록을 고려하면 북한이 경기를 개최할 경우 인권침해가 없을 것이라고 보장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FIFA는 대회가 촉발하는 인권 위험을 완화할 수 있는 나라와만 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지난 20일 이번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가 외국인 건설노동자 인권문제와 성소수자 차별 등의 문제로 비판받자 "어떤 나라도 월드컵을 열 수 있고, 북한이 원한다고 해도 마찬가지"라며 카타르를 옹호했다.

서방 언론들은 카타르의 월드컵 시설 건설 현장에서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해왔다.

특히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해 2월 "카타르가 이번 월드컵을 준비하며 인도, 파키스탄, 네팔,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등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 6천50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