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날 북한의 거짓말 한 가지 추가
  • 이민복
  • 2017-06-26 22:29:32
  • 조회수 : 9,530



625전쟁 시 미제의 세균전이다.

북한에서 선전한 영상을 보면

반으로 갈라진 폭탄의 칸 마다있던 진드기와 이, 등 곤충들이

흰 눈 위로 활발하게 기여 나간다.

겨울에도 활동하게 연구된 세균을 머금은 곤충들인 것이다.

어렸을 때 -

아! 그래서 겨울에도 이들이 병을 일으키는구나 하고 믿게 되었다.

-

그러나 성인이 되어 병리육종가가 되었을 때

그것이 얼마나 비과학적인 거짓말인가를 알게 된다.

아무리 냉한훈련 또는 육종을 한 곤충이라도

영하의 상태에서 활동하는 것은 현대에도 없다.

-

정상적인 온도에 있다가 갑자기 영하상태로 놔주었을 때에는

살려는 본능으로 눈 위로 잠시 움직이다가 점차 얼어 죽는다.

살려고 발버둥치는 이 짧은 시간을 촬영하였다가

이것만 보여주면 겨울에도 왕성하게 활동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

-

전쟁시기의 전염병 창궐은

무너진 보건체제하에서 열악한 생활처지에서 일어난다.

전쟁이 아닌 1994년부터 시작된 이른바 <고난의 행군>시기에도

전염병의 만연은 열악한 보건위생과 굶주림 속에서 일어난 것으로 증명한다.

-

전쟁시기 전염병의 만연을 미 제국주의로 돌리기 위한 증오선전이다.

전쟁이란 비극을 일으켰고 전염병까지 인위적으로 퍼뜨리는

미 제국주의에 대한 증오심이 차오르게 한다.

-

북한의 김부자 정권은 거짓말로 생존한다.

히틀러, 스탈린, 모택동 등도 하지 못한 엄청난 거짓말이다.

-

그 거짓말 때문에 개혁개방을 할 수 없다.

그 거짓말 때문에 정상적인 대화가 안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