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말도 안들은 대북정책의 이유는 뭘가?!
  • 이민복
  • 2016-08-24 08:41:55
  • 조회수 : 910



우상정권은 마지막 때를 맞고 있습니다.

피로서 맺어진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 편을 들어 줄 수 없는 형편에 왔습니다.

북핵문제로 유엔의 대북제재에 동참할 정도니까요.

시진핑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남한에는 왔지만

북한에는 가지 않았고 남한대통령은 만났지만

김정은은 만나지 않고 있습니다.

-

최근 핵심 중에 핵심들인 해외 공관원들과

식당 종업원들이 줄줄이 탈북하고 있습니다.

사실 1997년에 탈북한 황장엽 일행 때부터

북한은 다 망한 상태였습니다.

수백만이 굶어죽고 중앙당 집무실의 어항이

얼 정도라는 것을 증언했지만

엉뚱하게 <햇볕정책>을 채택하고

우상정권을 지원하여 오늘까지 연장시켜 왔습니다.

결국 북 핵과 미사일문제를 자처하였습니다.

-

중학교 중퇴생인 김일성의 머리를 대신했고

김정일을 가르친 선생이었던

황장엽의 말도 안 들은 이유가 뭘 가요?!

그것이 바로 엉뚱한 <통일비용>으로

통일을 기피하고 멀리하게 만들고

당리와 정치적 야욕을 위해서인 것이

모든 면에서 확인되고 있는 사실들입니다.

-

여기에 교계마저 세상과 비슷한 양상입니다.

우상섬기는 것을 가장 반대하는 기독교계만

깨어 있어도 저런 우상정권은 벌써 무너졌을 겁니다.

-

제발 기라성 같은 목사들과 교회들이

우상정권을 상대하여 기웃거리지 말고

북한동포의 편에 서서 이들을 향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북한동포 직접돕기운동이며

통일운동이자 북한선교입니다.

구체적으로 하늘 따라 소식을 보내라는

찬송가273장의 가르침인 대북풍선사역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