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도발이 지렛대 줄 것이라는 北 믿음은 잘못…상당한 대가뿐"
  • 북민위
  • 2022-10-13 07:57:20
  • 조회수 : 80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국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지속하는 한 계속해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에 새 제재나 '세컨더리 보이콧'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도발을 지속하는 한 대량살상무기(WMD) 및 핵무기 프로그램을 감독하는 이들, 이를 지원하는 이들,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도록 돕는 이들에 대해 지속해서 책임을 지울 것"이라고 답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우리는 북한의 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겨냥한 추가 제재를 한 바 있다"고 상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 재무부는 지난 7일 북한에 대한 석유 수출에 관여한 싱가포르와 대만 거주 개인 2명과 마셜제도에 있는 기업 등 업체 3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것(북한 미사일·핵 프로그램)은 엄청난 양의 자원을 소모하고, 위험하며 정세를 불안정하게 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우리는 적절한 도구를 사용해 이를 감독하는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남북 간 맺은 합의를 파기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한국 동맹이 그들의 정책에 대해 말하도록 둘 것"이라고 했다.

여권에서는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9·19 남북군사합의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까지 파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다만 "북한이 만약 7차 핵실험을 한다면 우리는 한국과 양자적으로, 한국·일본과 삼자적으로 북한에 상당히 추가적인 대가를 부과할 것임을 분명히 해왔다"며 "북한의 도발은 북한 정권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며, 북한은 그것을 비난의 대상으로 만들었을 뿐"이라고 경고했다.

또 "만약 북한이 최근 몇 달간 상승시켜온 유형의 도발이 그들에 추가적인 지렛대를 줄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을 갖고 있다면, 국제사회에서 지게 될 결과는 그것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증명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