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이도 현철해 동지 잊은적 없습니다"…北, 현철해 기록영화
  • 관리자
  • 2022-06-14 06:59:25
  • 조회수 : 106

친필 편지 등 각별한 인연 소개…김정은이 수차례 병원 찾아 임종 지켜

'후계교육 스승' 현철해와 앳된 모습의 김정은
'후계교육 스승' 현철해와 앳된 모습의 김정은

북한이 김정은의 '후계교육 스승'이었던 현철해 국방성 총고문의 생애를 조명하는 기록영화를 공개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12일 오후 현철해의 일생을 다룬 기록영화 '태양의 가장 가까이에서'를 방영했다.

영화는 총 1시간 15분 분량으로 김일성·김정일에 이어 김정은까지 수행했던 현철해의 '노고'를 자세히 소개하면서 그를 "반세기 넘는 60년 넘는 세월을 오직 한마음으로 당과 수령을 따라 혁명의 한길만 꿋꿋이 걸어온 전사"라고 평가했다.

특히 김정은과 각별한 인연을 소개하는 데 긴 시간을 할애했다.

현철해와 김정은이 주고받은 친필 편지가 대표적인 사례다.

현철해는 편지에서 "(김정은) 최고사령관 동지 없이는 하루 한 시도 살 수 없는 이 현철해가 간절히 소원합니다"라며 "제발 때식(끼니)과 휴식을 제때 하여 주십시오"라며 김정은의 건강을 살뜰히 챙겼다.

이에 김정은도 친필로 답장을 보내 "이 정은이도 현철해 동지를 하루 한순간도 잊은 적 없습니다. '장군님 그림자'와도 같았던 현철해 동지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후계교육 스승' 현철해와 앳된 모습의 북한 김정은
'후계교육 스승' 현철해와 앳된 모습의 북한 김정은

영화는 김정은이 현철해의 건강 문제를 각별히 신경 썼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4년 현철해를 '국방성 총고문'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해 "내가 그에게 새 직무를 맡긴 건 사업에서 도움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의 건강을 위해서다"라고 설명한 발언을 전했다.

또 영화에서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당국이 현철해의 건강 상태를 진단하고 건강 관리상 주의사항 등을 정리한 '인민무력성 현철해 총고문의 건강관리계획' 서류가 공개되기도 했다.

김정은이 지난달 현철해 사망 직전 임종을 지키는 모습도 자세히 소개됐다.

김정은은 현철해의 병세가 악화했다는 소식을 듣고 밤 11시에 병원을 방문했고, 이튿날 아침 임종이 가까워져 왔다는 소식에 다시 한번 병원을 찾았다.

의식 없이 침대에 누워있는 현철해를 슬픈 표정으로 바라보고, 이후 병원 관계자들이 시신을 수습하는 과정도 말없이 지켜봤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현철해의 사진을 들여다보며 서럽게 우는 모습도 공개됐다.

현철해는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주요 역할을 하며 김정일 체제에서 군부 핵심 인물로 부상했고, 이후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도 담당했다.

북한이 이번 영화처럼 김일성·김정일·김정은 이외의 인물을 따로 조명하는 기록영화를 별도로 제작하는 일은 드물다.

앞서 김정은의 '외교 브레인'이었던 김양건 당 비서가 지난 2015년 교통사고로 사망한 후에도 기록영화가 나오긴 했지만, 김양건은 전체 내용의 일부로 다뤄졌을 뿐이다.

북한은 이번 기록영화를 통해 김정은이 당에 충성한 원로에 각별한 예우를 갖추는 모습을 선전해 주민들의 충성심을 유도하고, 김정은의 인간미를 부각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ykbae@yna.co.kr

Play
Current Time0:00
/
Duration Time0:00
Loaded: 0%
Progress: 0%
0:00
Fullscreen
00:00
Mute
[한반도N] 김정은의 깊은 슬픔과 눈물…현철해는 누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