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5-16 11:24
ㆍ조회: 28  
맥스선더, 전투기 조종사 기량 숙달용 방어적·연례적 훈련"


얘기나누는 송영무 국방장관과 브룩스 사령관
얘기나누는 송영무 국방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16일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강하게 비난하며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관련 부처와 함께 북측의 진의를 분석하는 데 주력했다.

군 관계자들은 특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순탄하게 진행돼온 남북관계에 연합훈련이 돌출 변수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 속에 파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8시께 국방부 청사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긴급회동하고, 북한 발표 의도와 앞으로 예상되는 사태 추이 등과 관련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북한이 맥스선더를 '도발'로 규정하며 비난하고 나선 상황에서 자칫 북한을 자극할 수도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오전 40여분간 회동하고서 이달 11일 시작된 맥스선더 훈련은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므로 오는 25일까지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두 사람 회동 이후 언론에 보낸 휴대전화 문자 고지를 통해 "맥스선더 훈련은 계획된 대로 진행할 것이며, 이와 관련하여 한미 간 이견은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것도 이 회동에서 정리된 의견인 것으로 분석된다.

두 사람은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정상화가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안보환경뿐 아니라 북미관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데 공감하고,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두 사람이 오늘 새벽 북한의 발표와 그 의도 등을 중심으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반도 상황 등에 대한 양측의 정보도 공유하지 않았겠냐"고 말했다.

군 소식통도 "맥스선더는 전투기 조종사들의 기량을 숙달하는 방어적이고 연례적인 연합훈련"이라며 "송 장관과 브룩스 사령관은 이런 연합훈련의 성격을 공유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맥스선더 훈련에 참가한 F-22 전투기
맥스선더 훈련에 참가한 F-22 전투기[연합뉴스 자료사진]


2009년부터 연례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맥스선더는 우리 공군작전사령부와 주한 미 7공군 사령부가 주관하는 연합훈련이다. 우리 공군 전투기 F-15K와 미 공군 F-22, 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 100여 대가 참가하고 있다.

미국은 올해 맥스선더 훈련에 처음으로 F-22 랩터 8대를 파견했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 공군은 대항군을 편성해 공중전 기술을 배양할 방침이다.

threek@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6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8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1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6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2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1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6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3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8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6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8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6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7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6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8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5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