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줌월트급 스텔스 구축함에 '만능 미사일' SM-6 장착키로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21 17:13
ㆍ조회: 446  
대함ㆍ대공ㆍ대탄도미사일 능력 보유, 시험 과정서 성능 입증
줌월트급 임무 변경으로 MST도 보유, '함정 킬러'로 변신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이 차세대 스텔스 구축함에 함정과 항공기는 물론이고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까지 파괴할 수 있는 최신예 '만능 미사일'을 장착하기로 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디펜스뉴스 등 미언론은 미 해군이 줌월트급 구축함의 미사일 체계를 최신예 'SM-6'로 결정하고, 미사일 구매에 필요한 1천억 원가량의 예산을 의회에 요청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대 사거리 370㎞의 SM-6은 적 항공기만 요격하는 SM-3와 달리 함대공, 함대함, 대(對)탄도미사일 등 세 가지 임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다용도' 미사일이다. 한 종류의 미사일로 다양한 타격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SM-6는 특히 충돌(hit-to-kill) 방식을 사용하는 SM-3 등 다른 요격미사일과 달리 접근하는 적 미사일 부근에서 터지는 파편형이다.

미 해군이 초도함인 줌월트와 2호 함인 마이클 몬수르에 SM-6 체계를 장착하기로 한 또 다른 이유는 여러 차례의 시험에서 성능이 입증됐기 때문이다.

미 해군의 차세대 스텔스 구축함 마이클 몬수르[AP=연합뉴스]
미 해군의 차세대 스텔스 구축함 마이클 몬수르[AP=연합뉴스]


실제로 2016년 3월에는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존 폴 존스를 통해 200㎞ 이상 떨어진 표적에 SM-6를 발사해 침몰시켰다. 표적은 퇴역한 호위함으로, SM-6가 '함정 킬러'로도 기능할 수 있음을 처음 입증했다.

IRBM 요격 능력도 발휘됐다. 미 해군과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MDA)은 2016년 12월 14일 태평양에 배치된 이지스 구축함 존 폴 존스에 장착된 SM-6 D1(Dual 1) 미사일 발사시험을 통해 '둥펑-21'(DF-21)과 '둥펑-26'(DF-26) 등 중국의 IRBM을 종말 단계에서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을 과시했다.

MDA는 특히 이 시험이 DF-21(사거리 900∼1천500㎞)이나 DF-26(사거리 3천∼4천㎞) 같은 대함 IRBM에 탑재된 탄두와 유사한 표적을 요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이 IRBM으로 평가되는 '화성-12형'을 발사한 지 하루 만인 지난해 8월 30일에도 하와이 근해에서 존 폴 존스함이 발사한 두 발의 SM-6는 표적인 지상 발사 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을 성공적으로 요격했다.

이후 10월 15일에도 영국 스코틀랜드 서부 해역에서 이지스 구축함 맥 폴을 통한 SM-6 발사시험을 성공적으로 하는 등 역량을 발휘했다.

제작사인 레이시온 소식통은 최대 속도가 마하 3.5(4천284㎞/h)인 SM-6의 사거리도 250해리(463㎞)에서 268해리(496㎞)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미 해군 이지스함서 발사되는 SM-6 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미 해군 이지스함서 발사되는 SM-6 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줌월트급 구축함은 또 적 함정 등 이동하는 해상 목표를 정확하게 타격해 격파할 수 있는 대함(對艦)용 신형 토마호크 미사일(Maritime Strike Tomahawk, MST)도 장착한다.

미 해군은 2015년 MST의 첫 시험에 성공한 이후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개발작업에 착수했다. 실전에 배치된 지 35년이 된 최대 사거리 1천609㎞의 토마호크는 수상함이나 잠수함을 통해 발사돼 사전에 정보가 입력된 지상표적 공격에 주로 사용돼왔지만, 오는 2020년부터는 MST로 주요 함정에 배치될 예정이다.

이동 해상표적에 명중하는 미국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이동 해상표적에 명중하는 미국의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위키미디어 제공]


관련 소식통은 줌월트급 구축함이 MST를 장착하게 된 것은 주화력으로 설계된 두 문의 155㎜ 주포(AGS) 체계의 포탄 가격이 한 발당 10억 원가량 돼 가격 논란이 거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애초 상륙한 지상군 화력지원용으로 설계된 줌월트급 구축함의 임무가 원거리의 적 함정을 격파하는 쪽으로 바뀌면서 화력체계 역시 SM-6와 MST 등으로 전환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해군은 애초 배수량 1만6천t 규모의 줌월트급 구축함을 32척 확보할 계획이었으나, 척당 건조비가 5조 원가량 투입되면서 이를 세 척으로 줄였다.

이에 따라 초도함인 줌월트는 2016년 10월에 취역했고, 2호 함인 몬수르도 곧 취역할 예정이다. 3호 함인 린든 존슨 함은 현재 건조 중이다.

shkim@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49
4560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북민위 2018-06-21 20
4559 천해성 "北도 자력갱생 어렵다는 것 잘 알아…개방 유도 중요" 북민위 2018-06-21 17
4558 北 "김정은·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토의" 북민위 2018-06-21 23
4557 볼턴 "늘어지고 지연되는 회담은 없을 것…북, 빨리 움직여야" 북민위 2018-06-21 16
4556 中 외교당국자 "핵 문제 진전따라 北 제재 해제 추진돼야" 북민위 2018-06-21 17
4555 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북민위 2018-06-21 18
4554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민위 2018-06-20 21
4553 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북민위 2018-06-20 24
4552 한국군 단독훈련 '태극연습'도 연기…"적절한 시기 검토 중" 북민위 2018-06-20 16
4551 김정은 "미래여는 여정서 中과 긴밀협력…평화수호 책임 다할것" 북민위 2018-06-20 20
4550 김정은 "中과 긴밀 협력·협동"…시진핑 "북중,새발전단계 진입" 북민위 2018-06-20 21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2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31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27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26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2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27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22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33
12345678910,,,22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