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NN "中, 北 급변사태 대비해 공군 경계태세 강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21 10:31
ㆍ조회: 225  
지난 3월 2일 남중국해에서 기동 중인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중국이 북한의 잠재적인 급변사태에 대비해 공군의 경계태세 강화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CNN방송은 20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지난 19일 공대지 및 순항미사일 역량을 갖춘 폭격기의 경계태세를 갖췄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또 이례적으로 다수의 군용기를 정비 강화를 거쳐 만전의 준비 태세를 갖추도록 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중국 공군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응할 시간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의 급변사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CNN방송은 북한의 지난 16일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무력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과 관련된 것으로 풀이했다.
미국이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한반도 주변 해역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지고,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시 중대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과 무관치 않다고 CNN방송은 지적했다.
로이터통신도 익명의 복수 당국자들을 인용해 중국 폭격기가 움직임이 평소보다 늘어났다며, 경계태세를 강화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당국자들이 중 폭격기의 활동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방어 훈련이거나 북한에 대한 우려 때문일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던 도중 "바로 2∼3시간 전에 매우 '특이한 움직임'(unusual move)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이 중국 폭격기의 움직임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k0279@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789
3279 호주 외교장관 "美관리들, 北제동 안걸면 亞핵무장경쟁 우려" 북민위 2017-05-26 47
3278 정부, 인도지원단체 대북접촉 승인…작년 1월 이후 처음 북민위 2017-05-26 49
3277 美 의원들 북한여행금지법 발의…"자금제공만 하는 꼴" 북민위 2017-05-26 47
3276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5
3275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9
3274 중국, 입맛대로 대북제재?…수출 늘고 수입 줄어 북민위 2017-05-26 48
3273 트럼프 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 확정…군사옵션 배제 눈길 북민위 2017-05-26 16
3272 '4대 기조' 담은 美 대북정책안 확정…"최종적으론 대화로 해결" 북민위 2017-05-26 15
3271 '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북민위 2017-05-25 47
3270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내달 3일 싱가포르서 개최 조율중 북민위 2017-05-25 48
3269 푸틴 "한반도 위기 해결 중재 위해 북한에 특사 파견 용의" 북민위 2017-05-25 43
3268 므누신 美재무 "대북 추가제재 할 것…모든 역량 쏟겠다" 북민위 2017-05-25 44
3267 美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 장소는 북창 아니라 연풍호 주변" 북민위 2017-05-25 46
3266 中외교부장 "누구도 한반도에 전쟁·혼란 야기할 권리 없어" 북민위 2017-05-25 46
3265 EU, 7년 연속 北 고려항공 운항제한…'안전기준 미달' 북민위 2017-05-24 58
3264 대북 인도지원 규모, 정권따라 '천차만별'…최대 150배 차이 북민위 2017-05-24 51
3263 美국방정보국 "北 놔두면 美본토 위협할 핵미사일 내놓을 것" 북민위 2017-05-24 54
3262 美정보수장 "北, 랜섬웨어 해킹 능력 보유…공격 증거는 없어" 북민위 2017-05-24 52
3261 "北 미사일발사, 고도의 정치적 타이밍 선택"…전문가 분석 북민위 2017-05-24 55
12345678910,,,16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