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보고서, '작년 이집트서 북한산 무기 대량 압수'"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2-09 09:39
ㆍ조회: 1308  
교도통신 보도…"북한 제재 빠져나가기 수법 날로 교묘해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해 8월 이집트에 기항한 선박에서 북한산 무기가 대량 발견돼 유엔과 이집트 당국에 압수됐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은 탄약류 등 당시 압수한 무기의 양이 사상 최고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등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제재 망을 피해 대규모 무기거래를 계속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런 내용은 교도통신이 입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북한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최근 보고서에 포함돼 있다.

통신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서 압수한 무기에는 휴대식 로켓 등이 포함돼 있다.

이집트 정부 관계자는 이런 무기를 숨긴 컨테이너의 최종 목적지는 이집트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은 이집트 이외에도 북한과 군사협력을 해 온 시리아나 아프리카가 최종 목적지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앞서 2009년에는 태국 방콕 공항에 도착한 화물기에서 휴대식 지대공미사일과 대전차 로켓포 등 35t가량의 무기가 압수된 바 있다.

교도통신은 "북한의 무기수출은 안보리 결의로 전면금지됐지만, 핵·미사일 개발 자금원의 하나로 수출이 이뤄지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제재 빠져나가기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규모와 범위도 커지고 있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또 북한의 제재 대상 은행·단체가 외국 대리인을 통해서 활동을 계속하고 있으며, 세계의 주요 금융센터를 통한 송금 등 글로벌 은행시스템 접속도 유지하고 있다는 내용도 있다.

이밖에 보고서는 북한이 원칙적으로 금지된 석탄 등 광물자원의 수출도 계속하고 있다면서 "유엔 가맹국의 대북 제재 이행이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北 '위성 발사' 주장하지만…"실체는 ICBM"(CG)
北 '위성 발사' 주장하지만…"실체는 ICBM"(CG)[연합뉴스TV 제공]


choinal@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559
3799 美재무 "미국이냐 북한이냐 양자택일하라"…中은행에 최후통첩 북민위 2017-09-22 95
3798 美대북제재 "北 다녀온 선박·비행기 180일간 美 입항 금지" 북민위 2017-09-22 95
3797 美, '금융차단 초점' 초강력 대북제재…北돈줄 전면 옥좨기 겨냥 북민위 2017-09-22 96
3796 "北자금세탁 도운 혐의 中당국 조사받던 단둥 기업가 도주" 북민위 2017-09-22 96
3795 유럽·남미등 전세계가 대북제재 동참하는데…아프리카는 '잠잠 북민위 2017-09-22 95
3794 美본토 포병부대 한반도전개…서해서 정밀탄 실사격훈련 북민위 2017-09-22 95
3793 中 "대북제재 철저·전면적 이행"…뉴욕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북민위 2017-09-22 20
3792 中, '북·중 밀수단속' 공언 주목…제재 구멍 막을까 북민위 2017-09-21 56
3791 "카타르 北노동자들 내년 상반기까지 귀국…노동허가 갱신 없다" 북민위 2017-09-21 54
3790 美, F-35C 스텔스기 탑재 항공모함 확대…조지 워싱턴함도 북민위 2017-09-21 57
3789 아베, UN서 "국제사회 단합해 北압박…'모든 대북옵션' 美 지지" 북민위 2017-09-21 56
3788 트럼프 '北 완전파괴' 언급… 역대 최고수위 경고(종합) 북민위 2017-09-21 57
3787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핵실험 정당화할듯' 북민위 2017-09-21 57
3786 네덜란드 軍정보기관 "北, 네덜란드서 WMD 기술·물질 획득시도" 북민위 2017-09-21 28
3785 "대만, 北에 유류품 수출·의류 수입 금지" 북민위 2017-09-21 31
3784 中대학들, 北 6차핵실험후 북한 유학생 입학 거부…감시도 강화 북민위 2017-09-21 31
3783 "트럼프, 유엔연설서 北·이란 '가장 중대한 위협' 규정한다" 북민위 2017-09-19 113
3782 통일부, 잇단 직원 비위에 "진심 사죄…엄정 조치할 것" 북민위 2017-09-19 107
3781 美국방 "서울에 중대위험없는 군사옵션 존재"…사이버전 등 거론 북민위 2017-09-19 110
12345678910,,,1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