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 "남북 화해행보 환영…평창올림픽 北선전장 우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1-11 07:33
ㆍ조회: 461  
한국자유총연맹 본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자유총연맹 본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자유총연맹은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린 다음 날인 10일 성명을 내고 남북 화해를 위한 움직임이 재개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평창올림픽이 핵과 북 체제의 선전장이 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자유총연맹은 "남북 화해를 위한 행보가 재개된 것을 환영한다"며 일단 큰 틀에서 회담 성사 자체에는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올림픽이 북한의 핵 보유 묵인을 위한 이념·체제 선전의 장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공동 입장 시 남한 선수단은 반드시 태극기를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측 응원단 규모를 적정 수준으로 제한하고 무술 시범 등 호전적 퍼포먼스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총연맹은 "한반도 자유 통일은 '우리 민족끼리'가 아닌 북·중·러와 한·미·일의 '국제정치적 퍼즐'로 풀어야 할 과제"라면서 "선의의 대화만으로는 북한에 근본적인 변화를 기대할 수 없다. 군의 경계 태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hs@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28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29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52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57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50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48
4456 '북중 밀착' 가속…평양행 직항노선 中 전국으로 확대 움직임 북민위 2018-05-10 46
4455 北김정은, 폼페이오 접견…"북미수뇌회담 논의, 만족한 합의" 북민위 2018-05-10 45
4454 석방된 北 억류자 가족 "매우 감사할 뿐…트럼프 덕분" 북민위 2018-05-10 39
4453 NYT "북한 비핵화 사찰 역사상 최대규모 될 것" 북민위 2018-05-07 44
4452 美국무부 "탄도미사일 기술이용 北위성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 북민위 2018-05-07 39
4451 통일부 "北 산림 32%가 황폐화…홍수 등으로 피해 가중" 북민위 2018-05-07 40
4450 초대 북한 英대사 "北, 영국서 탈북자 암살불가…러시아완 달라" 북민위 2018-05-07 45
4449 日언론 "김정은 7살때 위조여권으로 도쿄 디즈니랜드 방문" 북민위 2018-05-07 47
4448 日언론 "北, 신포 경수로 점검 지시"…협상카드 활용 주목 북민위 2018-05-07 39
4447 '서울州, 평양州'…현직검사 "통일후 13개주 코리아연방 체제로" 북민위 2018-05-07 40
4446 北에 왕이 보내는 중국, 종전선언 참여 매달리는 이유는 북민위 2018-05-01 78
4445 CNN "문 대통령, 김정은에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설득" 북민위 2018-05-01 50
4444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중단에 민간단체의 대승적 협력 당부" 북민위 2018-05-01 50
4443 남북 장성급회담서 평화지대 구실 'DMZ 관리구역' 확대 논의할듯 북민위 2018-05-01 54
12345678910,,,22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