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남북체육 교류…북한 올림픽 참가 촉매 역할했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1-11 07:32
ㆍ조회: 94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와 평창이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관계개선을 견인하고 평화올림픽을 완성해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평화와 안전을 담보해 올림픽 정신인 '평화와 화합'을 구현하는 계기를 마련하면서 세계에 평화 메시지를 전하는 주인공으로 거듭났다.

평화의 물꼬는 지난해 12월 19일 중국 쿤밍(昆明)에서 개막한 제3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U15) 축구대회가 텄다.

당시 최문순 지사는 북한 문웅 4·25체육단장을 만나 평창올림픽 참가를 요청했고, 이는 북한의 신년사 발표에 긍정적인 기류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산파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 국제유소년 축구대회도 강원도가 그동안 교류의 끈을 이어왔기 때문에 개최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강원도는 모든 남북교류가 중단된 상태에서도 북한 금강산 산림 병해충 피해 지역에 대한 공동 방제작업을 진행하면서 대회 개최를 추진했다.

최문순 지사는 당시 축구대회 개막식에서 "중국과 미국이 핑퐁외교 때 작은 공으로 큰 공을 굴린다는 얘기를 했었다"며 "이번 축구 교류가 분단된 조국을 넘어 한반도 평화 정착이라는 큰 공을 굴리는 작은 공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여는 곧 남북 관계개선의 필요충분조건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구체적인 교류사업 재개 방안도 제안했었다.

최 지사는 당시 북한 측 인사로부터 긍정적 분위기를 전달받으며 평창올림픽 참가를 확신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남북 관계개선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평창올림픽에 이어 오는 4월 평양에서 열리는 평양국제마라톤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강원도청 마라톤팀의 참가는 물론 최 지사가 직접 뛰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이어 6월과 10월 평양과 강원도에서 각 개최하는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원도는 그동안 남북체육 교류를 통해 어떤 경우라도 체육 교류는 진행하기로 북측과 협의가 이뤄져 있어 정치적, 군사적 정세와 관계없이 진행하고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평창올림픽이 평화와 화합을 구현하는 계기가 된 만큼 그 의미를 살려 강원평화특별자치도를 추진하는 등 도를 올림픽 평화유산의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최문순 지사는 11일 "강원도의 꾸준한 민간교류가 정부 당국 간 대화 물꼬를 트는 촉매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안보를 제외한 문화, 스포츠 교류 제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43 '대북거래 혐의' 라트비아 은행서 '뱅크런'…ECB 지급중지 결정 북민위 2018-02-21 17
4242 개회식 증정품 두고간 北응원단…선물도 선뜻 안받아 북민위 2018-02-19 189
4241 독일 외무장관 "러시아 협력 없이 북핵 해결 불가능" 북민위 2018-02-19 187
4240 RFA "제재 영향으로 北 연료값 여전히 비싸" 북민위 2018-02-19 197
4239 미 북부사령관 "미 본토 공격 北 탄도미사일 100% 요격 확신" 북민위 2018-02-19 193
4238 추미애 "남북대화 발전 전제는 북한 도발 중단·비핵화 의지" 북민위 2018-02-19 191
4237 "아들 보러 돌아가려고…" 北보위성에 쌀 130t 보낸 탈북민 북민위 2018-02-19 193
4236 모드로 동독 전 총리 "리수용이 '북미 중재해달라' 요청 서한" 북민위 2018-02-19 18
4235 "남북정상회담, 북 비핵화가 목표돼야" 북민위 2018-02-13 562
4234 통일차관, 오늘 주한 일본대사 면담…'김여정 방남' 설명 북민위 2018-02-13 574
4233 정부, 탈북민 합동신문 180일→90일로 단축 북민위 2018-02-13 589
4232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비핵화 포함되면 아무 문제없을 것" 북민위 2018-02-13 579
4231 통일부 "800만달러 대북지원시기 결정안돼…적절시점 추진" 북민위 2018-02-13 577
4230 '평창올림픽' 앞선 아베-펜스 회동서 대북압박 강화 재확인할듯 북민위 2018-02-06 997
4229 RFA "美국무부, 만경봉호 질문에 '한국에 문의하라' 대답" 북민위 2018-02-06 394
4228 VOA "펜스, 평창 개막식 참석 전 서울서 탈북민 만날듯" 북민위 2018-02-06 413
4227 미 전문가 "북, 최남단 공기부양정 기지 내년 일부 완공" 북민위 2018-02-06 372
4226 北예술단, 만경봉92호 타고 오후 묵호항 도착…현송월도 방남 북민위 2018-02-06 401
4225 국정원 "황병서 후임 김정각…열병식 준비에 이동식발사대 식별" 북민위 2018-02-06 349
4224 한미 오늘 북핵수석대표 협의…'북미 평창회동' 논의 주목 북민위 2018-02-05 41
12345678910,,,21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