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21 10:44
ㆍ조회: 74  
북한 노동당 참관단 지난달 방문했던 장소들 잇따라 찾아
제재 완화 이후 중국과의 대규모 경협 준비 차원인 듯 
주중 북한대사관도 이례적으로 방문…직원들 격려한 듯


베이징 공항에 대기 중인 북한 화물기
베이징 공항에 대기 중인 북한 화물기(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번째 중국 방문을 마치고 20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인 가운데 이번 방중에 활용된 북한 화물기인 '일류신-76'기종 P-914기가 세워져 있다. P-914기는 김 위원장의 벤츠 전용차량 등을 실어 오는 데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6.20
chinaki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행이 방중 이틀째인 20일 오전 베이징(北京) 농업과학원과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전격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장소는 모두 지난달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이 방문했던 곳으로, 김 위원장이 참관단 방문지들 가운데 이들 두 곳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전용차인 금색 휘장이 새겨진 VIP 차량 2대와 수행원 차량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현지시간) 사이드카 호위를 받으며 일제히 조어대(釣魚台)에서 나와 북쪽으로 향했다.

이들 차량은 이후 베이징 농업과학원에 들어갔다가 나오는 장면이 목격됐다.

한 소식통은 "김정은 위원장 일행이 농업과학원에 들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농업분야 개혁에 관심이 많은 점이 반영된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끈 참관단은 지난달 베이징에서 농업과학원 문헌정보중심과 중관춘 과학원 문헌정보중심 등을 둘러보며 북한이 IT 등 과학기술과 농업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을 원한다는 점을 내비친 바 있다.

당시 중국은 북한에 농업과 과학기술, 인문분야의 대규모 협력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참관단 방문지들을 다시 찾으며 북중 경협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조어대로 복귀한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방중 때와 마찬가지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부부와 오찬 및 환담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오후 2시가 넘어 조어대에서 다시 나온 김 위원장 일행의 차량은 베이징시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이곳을 방문한 것은 향후 중국횡단철도(TCR) 등 인프라 건설 협력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중국횡단철도는 서울~평양~신의주를 거쳐 단둥, 베이징에 이르는 남북한과 중국을 잇는 철도다.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 후 남북이 철도를 연결할 때 중국횡단철도 건설은 중국의 주요 현안 사업이 될 것으로 거론된다.

다른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노동당 참관단이 찾은 장소들 가운데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방문했다는 것은 대북제재 완화 등을 대비해 대규모 경협을 준비하는 차원으로 볼 수 있다"면서 "도로와 철도 건설과 관련해 북중간에 논의할 게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초시설투자 유한공사를 방문한 김 위원장 일행의 차량은 곧바로 주중 북한대사관으로 향했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방중해 자국 대사관을 들르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이번 방문은 최근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고생한 대사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대사관 방문을 마친 뒤 김 위원장 일행은 귀국을 위해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으로 갈 것으로 관측된다.

서우두 공항에는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와 다른 특별기 2대가 이미 모습을 드러내 대기 중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3월 제1차 북중정상회담 당시 방중 마지막 날 중관춘 과학원을 들르고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시 주석 부부와 양위안자이에서 오찬한 뒤 특별열차 편으로 귀국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6195
4619 "푸틴, 北노동자 내년 말까지 노동 허가 연장 허용" 북민위 2018-07-23 7
4618 강경화 "남북사업에 제재 예외 필요…제재완화 단계는 아냐" 북민위 2018-07-23 6
4617 그레이엄 "트럼프, 김정은에게 속고있어…중국이 북한 후퇴시켜" 북민위 2018-07-23 7
4616 美국무부 "한국은 유엔 대북 해상제재 이행의 충실한 동반자" 북민위 2018-07-23 7
4615 동해선 철도·경의선 도로 남측구간 사업절차 연내 진행 북민위 2018-07-23 6
4614 대남비난 볼륨키우는 北의도는…더딘 남북교류에 불만표시인듯 북민위 2018-07-23 5
4613 폼페이오 "北비핵화까지 일정시간 걸려…제재는 계속 유지" 북민위 2018-07-19 11
4612 주북 러 대사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거의 절반으로 줄어" 북민위 2018-07-19 11
4611 "러 연해주, 송환 북한 노동자 대신 인도 노동자 고용 추진" 북민위 2018-07-19 12
4610 전문가 "종전선언과 北핵신고·동결 연계해야" 북민위 2018-07-19 12
4609 정부, 이산상봉행사와 시설 개보수에 32억여원 지원 북민위 2018-07-19 12
4608 '칠면조론에서 시간제한 없다'까지…비핵화 시간표 거둔 트럼프 북민위 2018-07-18 19
4607 VOA "北석탄 韓 반입한 선박, 사실상 中회사가 운영" 북민위 2018-07-18 15
4606 美성조지 "北, 미군유해 55구 정전협정일인 27일 항공편 송환" 북민위 2018-07-18 13
4605 “文 정부가 '反김정은' 명단 北에 유출… CIA 의심” 북민위 2018-07-18 42
4604 '우리는 하나' 남북 단일팀, 코리아오픈 혼복 첫 경기 동반 승리 북민위 2018-07-18 13
4603 '안보리 금수' 北석탄, 작년 2차례 국내 반입돼 정부 조사 착수 북민위 2018-07-18 15
4602 트럼프 "北비핵화, 안 서두른다…막후서 아주 긍정적 일 일어나" 북민위 2018-07-18 12
4601 폼페이오, 20일 뉴욕서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동…北상황 논의 북민위 2018-07-18 11
12345678910,,,231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