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20 12:38
ㆍ조회: 79  
미 잡지 "폼페이오 첫 방문 때 서로 농담하며 파안대소"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4월 초 방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두 사람은 김 위원장의 `제거'를 시사한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을 놓고 농담하며 파안대소했었다고 미국 잡지 배너티페어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정은-폼페이오 2번째 만남. 2018.5.10[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폼페이오 2번째 만남. 2018.5.10[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을 보자마자 그의 발언을 끄집어냈고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움츠러들지 않고 "난 여전히 당신을 죽이려 하고 있다"고 응수했으며 두 사람은 큰 웃음을 나눴다. 폼페이오 장관의 전직 보좌관이 전한 상황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첫 방문 때 이미 국무장관으로 지명됐으나 의회의 인준을 받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첫 방북 때는 CIA 국장 자격이었다.

폼페이오 CIA 국장은 북한이 미국을 겨냥한 미사일 발사 시험을 시작한 직후인 지난해 7월 아스펜안보포럼에서 북한의 핵능력과 김 위원장을 "분리"해야 한다고 말하거나 "북한 주민들은 그가 축출되는 것을 보고 싶어 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김 위원장 제거 필요성을 제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난 여전히 당신을 죽이려 하고 있다"는 말로 응수한 것은 당시는 아직 CIA 국장 신분임을 김 위원장에게 상기시킨 농담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만난 뒤 "나하고 이렇게 배짱 맞는 사람은 처음"이라고 말했다고 4월23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 보도된 것도 두 사람간 이런 대화와 관련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핵 위협에서 "가장 위험스러운 점은 북한 핵무기를 통제하는 인물"이라고 아스펜안보포럼에서 말했던 폼페이오 장관의 김 위원장에 대한 평가는 이후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는 똑똑한 사람" "복잡한 논의에도 매우 능하고 내가 논의에서 다소 벗어난 내용에 대해 질의해도 바로 답변했다. 메모도 갖고 있지 않았다"는 등으로 바뀌었다.

ydy@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6195
4619 "푸틴, 北노동자 내년 말까지 노동 허가 연장 허용" 북민위 2018-07-23 7
4618 강경화 "남북사업에 제재 예외 필요…제재완화 단계는 아냐" 북민위 2018-07-23 6
4617 그레이엄 "트럼프, 김정은에게 속고있어…중국이 북한 후퇴시켜" 북민위 2018-07-23 7
4616 美국무부 "한국은 유엔 대북 해상제재 이행의 충실한 동반자" 북민위 2018-07-23 7
4615 동해선 철도·경의선 도로 남측구간 사업절차 연내 진행 북민위 2018-07-23 6
4614 대남비난 볼륨키우는 北의도는…더딘 남북교류에 불만표시인듯 북민위 2018-07-23 5
4613 폼페이오 "北비핵화까지 일정시간 걸려…제재는 계속 유지" 북민위 2018-07-19 11
4612 주북 러 대사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거의 절반으로 줄어" 북민위 2018-07-19 11
4611 "러 연해주, 송환 북한 노동자 대신 인도 노동자 고용 추진" 북민위 2018-07-19 12
4610 전문가 "종전선언과 北핵신고·동결 연계해야" 북민위 2018-07-19 12
4609 정부, 이산상봉행사와 시설 개보수에 32억여원 지원 북민위 2018-07-19 12
4608 '칠면조론에서 시간제한 없다'까지…비핵화 시간표 거둔 트럼프 북민위 2018-07-18 19
4607 VOA "北석탄 韓 반입한 선박, 사실상 中회사가 운영" 북민위 2018-07-18 15
4606 美성조지 "北, 미군유해 55구 정전협정일인 27일 항공편 송환" 북민위 2018-07-18 13
4605 “文 정부가 '反김정은' 명단 北에 유출… CIA 의심” 북민위 2018-07-18 42
4604 '우리는 하나' 남북 단일팀, 코리아오픈 혼복 첫 경기 동반 승리 북민위 2018-07-18 13
4603 '안보리 금수' 北석탄, 작년 2차례 국내 반입돼 정부 조사 착수 북민위 2018-07-18 15
4602 트럼프 "北비핵화, 안 서두른다…막후서 아주 긍정적 일 일어나" 북민위 2018-07-18 12
4601 폼페이오, 20일 뉴욕서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동…北상황 논의 북민위 2018-07-18 11
12345678910,,,231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