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北 납치한 13세 소녀 돌아와야"…트럼프 "틀림없이 논의"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08 10:26
ㆍ조회: 99  
백악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서 납북 상징인 메구미 사연 언급
아베 "北과 직접 만나 대화·해결", 트럼프도 북미정상회담 의제 약속 


 일본인 납북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의 사진
일본인 납북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의 사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신지홍 기자 = "니가타라는 아름다운 항구 마을이 있다. 그곳에 살던 13세 소녀가 북한에 의해 납치됐다. 45년이 지났다. 그동안 가족들은 오로지 그녀의 귀환만을 기원하며 기다렸다. 부모는 늙어 이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 그녀와 모든 납치피해자가 집으로 돌아와 부모의 품에 안기는 게 일본인의 오랜 바람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의 사연을 꺼내 들었다.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재팬 패싱'의 우려가 일본 내에서 고조되자 자신이 요청해 성사된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다.

메구미는 중학교 1학년이던 1977년 학교에서 배드민턴 연습을 마친 뒤 귀가하다 해변에서 실종된 인물이다.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이 2002년 북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의한 납치 사실을 시인하며 이 사안의 상징적 인물로 떠올랐다. 메구미는 북한에서 결혼해 딸을 낳았지만 심각한 산후 우울증을 겪다 1994년 자살한 것으로 발표됐다. 북한은 2004년 그녀의 유골을 일본에 넘겼다. 하지만 일본 측의 감정 결과 이 유골이 타인의 것으로 드러나며 아직 생존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아베 총리가 이날 회견에서 메구미의 사연부터 꺼낸 것은 이 문제를 세기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리겠다는 절박감에서다. 북핵이나 미사일 못지않은 일본인의 최고 관심 사안인 납치피해자 이슈가 세기의 담판에서 배제된다면 아베 총리의 정치생명은 예단키 어려워진다.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
백악관 집무실서 만난 트럼프와 아베(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고 있다.
ymarshal@yna.co.kr


이를 의식한 듯 아베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나는 북한과 직접 만나 대화하고 납치문제가 빨리 해결되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일본인을 대신해,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인이 납치 이슈의 해결을 위한 이해와 지지를 보내준 데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해 납치문제를 놓고 담판하겠다는 구상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폭적인 협력 등을 요청한 셈이다.

이어 그는 납치 및 중거리탄도 미사일 문제를 북미정상회담 의제로 확약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트럼프 대통령과 상당히 오랜 시간 (이들 문제를) 논의했다"며 "납치문제에 대해 나는 상세한 논의를 할 수 있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그 상황을 완전히 이해한다고 생각한다. 그는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했다. 당시 그는 납치피해자의 가족들을 만났다. 납치된 13세 소녀의 모친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진지하게 그 모친의 목소리를 경청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그 이슈를 가장 잘 이해하는 지도자의 한 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여부에 대해 "우리는 납치문제를 해결해야만 한다. 아베 정부에서 이는 최우선순위"라며 "납치문제를 풀기 위해 일본은 북한과 직접 회담할 필요가 있다. 그렇게 하겠다는 내 결심은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납치에 관해 아주 많이 이야기했다. 그것은 우리 대화에서 으뜸가는 사안이었다"며 "그는 그 문제를 길고, 강하고, 열정적으로 언급했다. 나는 그의 바람을 따라 북한과 틀림없이 그것을 논의할 것이다. 틀림없이"라고 말했다.

k0279@yna.co.kr, shin@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50
4560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북민위 2018-06-21 21
4559 천해성 "北도 자력갱생 어렵다는 것 잘 알아…개방 유도 중요" 북민위 2018-06-21 18
4558 北 "김정은·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토의" 북민위 2018-06-21 23
4557 볼턴 "늘어지고 지연되는 회담은 없을 것…북, 빨리 움직여야" 북민위 2018-06-21 16
4556 中 외교당국자 "핵 문제 진전따라 北 제재 해제 추진돼야" 북민위 2018-06-21 17
4555 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북민위 2018-06-21 19
4554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민위 2018-06-20 21
4553 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북민위 2018-06-20 26
4552 한국군 단독훈련 '태극연습'도 연기…"적절한 시기 검토 중" 북민위 2018-06-20 16
4551 김정은 "미래여는 여정서 中과 긴밀협력…평화수호 책임 다할것" 북민위 2018-06-20 20
4550 김정은 "中과 긴밀 협력·협동"…시진핑 "북중,새발전단계 진입" 북민위 2018-06-20 21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2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31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27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26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2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27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22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33
12345678910,,,22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