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전문가 "북한이 러시아보다 더 큰 사이버 위협"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28 07:37
ㆍ조회: 261  
"한국·일본·미국에 대한 악의적 사이버 활동 전망"


"랜섬웨어 공격 배후는 북한" 미 국토안보부 공식 발표 [AP=연합뉴스]
"랜섬웨어 공격 배후는 북한" 미 국토안보부 공식 발표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올해 북한이 러시아를 넘어 가장 큰 사이버 위협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의 보안업체인 크라우드스트라이크(CrowdStrike)의 공동 창업자인 드미트리 알페로비치는 연례 '위협 보고서' 발간을 앞두고 북한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계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2016년 미국 민주당 전국위원회 해킹 사건을 맡았던 업체다.

알페로비치는 "2018년 나의 가장 큰 걱정은 북한"이라며 "핵시설 또는 그들의 체제에 대한 미국의 타격을 단념시키기 위해 그들이 금융부문 등에 대한 파괴적인 공격을 가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알페로비치는 이어 "북한에 기반을 둔 이들이 한국과 일본, 미국 단체들에 대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수년간 주로 한국 등을 대상으로 한 여러 차례의 사이버 공격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엘리트 해킹 조직인 '라자루스 그룹'이 지난해 5월 전 세계 150여 개국을 강타한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 공격을 가한 것은 정점으로 평가된다.

지난해 말 미국 정부는 전 세계 병원과 은행, 기업의 네트워크를 마비시킨 '워너크라이'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북한을 공식 지목했다.

pdhis959@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6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8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1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6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2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1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6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3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8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6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8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6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7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6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8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5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