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 "북미, 올림픽 기회 못살리면 충돌 경로 들어갈 수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22 12:13
ㆍ조회: 493  
전 국방부 부차관보…"안보·무역 분리하되 현시점서 통상마찰 안 돼"
펜스 '비밀회동' 공개에 "놓친 기회 만회 차원 같다…이해하기 어렵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싱크탱크인 우드로 윌슨 센터의 에이브러햄 덴마크 아시아 프로그램 국장은 21일(현지시간) 북미가 평창 동계올림픽의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 다시 '충돌의 경로'로 들어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 시절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를 지낸 덴마크 국장은 이날 한국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우선 "평창 동계올림픽 전에는 북미가 충돌의 경로 위에 있었고, 그런 과정에서 올림픽이 열렸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가 (북미 간) 공간을 만든 공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를 유지해 갈지는 워싱턴과 평양에 달렸다"며 "'휴전'을 만들어내는 데 실패한 채로 올림픽이 끝난다면, 그리고 북한이 도발적 행위를 하거나 우리가 도발을 자극할만한 언행을 한다면 (북미는) 다시 충돌의 경로로 들어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북핵 프로그램이 계속 진전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수개월이 지나기 전에 무언가 조처를 해야 한다. 그들이 핵 한계점이 도달한 뒤에는 너무 늦다"며 "앞으로 몇 달 간의 문제라고 본다. 더는 압박만이 해결책이 아니며, 한계점을 넘어서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덴마크 국장은 안보 위기 속에서 한미 간 통상마찰이 빚어진 데 대해 "양쪽 모두 가능한 이슈를 분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관한 이슈에선 어깨를 맞대고 협력해야 한다. 한미 간 틈이 벌어지면 좋아할 곳은 북한 밖에 없는 만큼, 안보 영역에선 어떤 틈도 허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역 협상이 자칫 안보 문제 논의를 위한 도구로 활용돼선 안 된다"며 "양측은 굳건한 관계를 가장 잘 유지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를 진전시켜야 한다. 한미 간 긴밀한 관계가 중요한 지금 단계에서 한미 FTA를 갖고 싸우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 측이 방한 기간 북측 인사들과의 비밀회담을 추진했으나 불발된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데 대해선 "북한 인사들과 그렇게 가까이서도 말하지 않으며 놓친 기회에 대한 만회 차원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귀국한 지 한참 지나서야 왜 발표할 필요성을 느낀 것인지 혼란스럽고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만남 불발에 좌절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과 북측간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그렇게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선임 고문이긴 하지만 관련 경력이 있는 건 아니어서 아버지를 대신해 북측과 접촉하는 게 어떤 모습을 연출하게 될지 상상하기 어렵다"고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


한미 통합국방협의체 회의
한미 통합국방협의체 회의(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에이브러햄 덴마크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가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제10차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우리측에서는 류제승 국방정책실장이 참석했다. 2016.9.12
seephoto@yna.co.kr


hanksong@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49
4560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북민위 2018-06-21 20
4559 천해성 "北도 자력갱생 어렵다는 것 잘 알아…개방 유도 중요" 북민위 2018-06-21 17
4558 北 "김정은·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토의" 북민위 2018-06-21 23
4557 볼턴 "늘어지고 지연되는 회담은 없을 것…북, 빨리 움직여야" 북민위 2018-06-21 16
4556 中 외교당국자 "핵 문제 진전따라 北 제재 해제 추진돼야" 북민위 2018-06-21 17
4555 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북민위 2018-06-21 18
4554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민위 2018-06-20 21
4553 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북민위 2018-06-20 24
4552 한국군 단독훈련 '태극연습'도 연기…"적절한 시기 검토 중" 북민위 2018-06-20 16
4551 김정은 "미래여는 여정서 中과 긴밀협력…평화수호 책임 다할것" 북민위 2018-06-20 20
4550 김정은 "中과 긴밀 협력·협동"…시진핑 "북중,새발전단계 진입" 북민위 2018-06-20 21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2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31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27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26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2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27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22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33
12345678910,,,22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