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령 조세회피처 규제명분에 대북제재 등장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21 17:14
ㆍ조회: 457  
英의원 주장…미국제재 운운하며 투명성 강화법안 발의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
영국령 버진 아일랜드[게티이미지뱅크]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영국 의원이 자국령 조세회피처를 단속할 필요성 가운데 하나로 해당 지역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금융거래를 지목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노동당 하원의원이자 의회 전 공인회계위원회 의장인 마거릿 호지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앵귈라에 있는 회사들이 (북한이) 미국의 제재를 피하는 데 도움을 줬다며 "완전히 정신 나간 일"이라고 말했다.

호지 의원은 지난 2016년 미국 재무부가 제재한 중국 기업 단둥훙샹(鴻祥)실업발전(이하 훙샹)의 사례를 들며 이같이 지적했다.

당시 훙샹은 2009년 미 정부의 제재 대상이 된 북한의 조선광선은행(KKBC)의 불법 금융활동을 지원한 혐의가 적용돼 중국 기업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직접 제재를 받게 됐다.

훙샹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는 북한과의 거래를 위해 세이셸과 영국령 버지니아제도의 페이퍼컴퍼니 5개를 매수했으며, 이들 페이퍼컴퍼니는 외국 금융기관에 계좌를 개설해 북한과의 금융결제에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미국 법무부의 소장에 등장한 회사 이름 중에는 영국령 버지니아 제도에 있는 페이퍼컴퍼니 3개가 포함됐으며, 이들은 파나마의 최대 법률회사이자 '역외 비밀 도매상'으로 악명 높았던 모색 폰세카에 의해 등록된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하원의원에서 법안 발의하는 호지 의원
영국 하원의원에서 법안 발의하는 호지 의원[출처 : 트위터]


또한 훙샹은 홍콩에 13개 기업을 설립했으며, 이 중 일부는 영국령 버지니아제도에 있는 회사를 책임자로 지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소장에는 세이셸과 앵귈라에 있는 각각 2개, 1개의 회사가 어떻게 훙샹을 위해 설립됐는지를 비롯해 훙샹이 영국과 웨일스에 설립된 2개의 회사를 이용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호지 의원은 영국 왕실령과 해외 영토가 안보 기관이 막으려고 노력하는 일을 오히려 돕고 있다면서, 투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사실상 알 수 없는 이유로 돈세탁이나 조세 회피, 금융 사기 등에 관한 미사여구에 맞닥뜨리는 일을 주저하고 있다"며 "영국 왕실령과 해외 영토, 조세회피처가 안보를 약화하는 일을 허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호지 의원은 이날 의회에서 제재와 반(反) 돈세탁에 관한 법안의 제2독회를 마친 뒤 초당적인 수정안을 상정했다.

이 수정안은 영국 왕실령과 해외 영토가 역외 기업의 실소유주에 대한 기록을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gogogo@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49
4560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북민위 2018-06-21 20
4559 천해성 "北도 자력갱생 어렵다는 것 잘 알아…개방 유도 중요" 북민위 2018-06-21 17
4558 北 "김정은·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토의" 북민위 2018-06-21 23
4557 볼턴 "늘어지고 지연되는 회담은 없을 것…북, 빨리 움직여야" 북민위 2018-06-21 16
4556 中 외교당국자 "핵 문제 진전따라 北 제재 해제 추진돼야" 북민위 2018-06-21 17
4555 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북민위 2018-06-21 18
4554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민위 2018-06-20 21
4553 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북민위 2018-06-20 24
4552 한국군 단독훈련 '태극연습'도 연기…"적절한 시기 검토 중" 북민위 2018-06-20 16
4551 김정은 "미래여는 여정서 中과 긴밀협력…평화수호 책임 다할것" 북민위 2018-06-20 20
4550 김정은 "中과 긴밀 협력·협동"…시진핑 "북중,새발전단계 진입" 북민위 2018-06-20 21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2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31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27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26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2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27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22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33
12345678910,,,22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