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앞선 아베-펜스 회동서 대북압박 강화 재확인할듯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06 10:59
ㆍ조회: 1694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7일 일본에서 회담을 하고 대북 압력 강화의 목소리를 높인다.

총리관저 등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하는 길에 6일 밤 전용기편으로 주일미군 요코타(橫田)기지를 통해 일본을 찾는다.

그는 오는 7일에는 아베 총리와 회담을 하고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 방침을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회담 후 아베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미일은 물론 한미일이 공조해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에 나서야 한다는 점을 확인할 예정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간 대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의지는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펜스 부통령이 빡빡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일본을 찾는 것은 북한 문제를 둘러싼 미일간 결속을 재차 보여주기 위한 의도에서"라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미일 정부는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포기하지 않는 한 압력을 약화시켜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라며 "한국이 대북 압력노선을 견지하도록 하기 위해서도 한미일 연대를 붕괴시키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일본 정부 관계자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펜스 미국 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전달 정례 브리핑에서 "미일, 한미일이 확실하게 연대해 모든 방법으로 대북 압력을 최대한도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점을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과의 회담에서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은 대북 압박 강화의 상징적인 조치로 한미가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이후로 연기하기로 한 한미 연합훈련의 중요성을 확인할 것으로 일본 정치권은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이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이 있을지, 재개 시점에 대해서도 언급할지에 일본 정치권은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또 펜스 부통령과의 회담에서도 최근 한일간 이견이 있는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합의는 국제사회와의 약속"이라고 미국측의 측면 지원을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방위성을 방문해 미일간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과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과도 회담한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대북공조' 손잡은 日 아베와 펜스 美부통령
'대북공조' 손잡은 日 아베와 펜스 美부통령[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6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8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1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6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3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2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7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3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8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6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8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6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7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6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8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5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