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문가 "북, 최남단 공기부양정 기지 내년 일부 완공"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06 10:56
ㆍ조회: 642  
"강습상륙 전력 공기부양정 연봉리 기지에 재배치되면 서북도서 위협 고조"


북한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 건설 중인 연봉리 공기부양정 기지의 작년 12월 26일자 위성촬영사진 [美CSIS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의 공기부양정 기지 건설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내년에 본부와 병영, 지원시설 등이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즈가 밝혔다.

미 국방정보국(DIA) 분석관 출신인 버뮤데즈는 5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인 '비욘드 패럴렐'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강습상륙 전력인 공기부양정 기지를 건설하는 곳은 평양에서 남서쪽으로 135㎞ 떨어진 서해안의 '연봉리'로, 북방한계선 바로 북쪽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봉리 기지는 서해가 육지 쪽으로 들어오는 만(灣)을 기준으로 동안과 서안 양쪽으로 나뉘어 건설 중이며, 총 54척의 공기부양정을 수용할 수 있다. 공기부양정을 넣어두는 격납고와 본부, 병영, 지원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버뮤데즈는 지난해 12월 촬영된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현재 각종 건설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는데, 지금과 같은 속도라면 내년에는 격납고의 경우 강화 콘크리트 지붕 건설이 시작되고, 병영과 본부, 지원시설이 완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봉리 기지에 앞서 2009~2011년 건설된 황해도 장산반도의 사설포 기지의 경우, 작년 12월 위성사진 판독에서도 여전히 공기부양정의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 건설 중인 연봉리 공기부양정 기지의 작년 12월 26일자 위성촬영사진 [美CSIS 제공]


사설포 기지는 북한의 세 번째 공기부양정 기지로 52척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백령도와 인천과는 불과 50㎞와 215㎞ 떨어져 있어, 각각 30분과 2시간 30분 만에 특수부대원을 상륙시킬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버뮤데즈는 "특수부대는 북한의 비대칭 전력 작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위성사진 분석에 따르면 공기부양정 부대는 현대화 및 전력 확충으로 주변 국가들에 더욱 큰 위협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새 공기부양정 기지들이 건설되고 있는 증거들로 미뤄볼 때, 북한이 궁극적으로 공기부양정을 포함한 상륙전 전력을 남한의 서북도서 근처로 전진 배치하려고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버뮤데즈는 다만 북한이 아직 서해안에 배치된 공기부양정의 숫자를 대폭 증가시키거나, 이들을 기존 다사리와 기봉동 기지에서 새기지를 전진 배치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만약 북한이 기존 기지의 공기부양정을 연봉리 기지로 재배치한다면, 이는 현재까지 가장 남쪽으로 전진 배치되는 공기부양정 부대가 될 것"이라며 "이는 남한 서북도서 지역과 서해 연안 항구들에 대한 위협이 극적으로 증대한다는 것을 뜻한다"고 진단했다.

k0279@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3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5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0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5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2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0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5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2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7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5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7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5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6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3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4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2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