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야밤에 대남 통보…주도권 과시? 대미 메시지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05 09:16
ㆍ조회: 295  
현송월 방남중지·금강산 합동공연 취소도 밤 10시 이후에 통보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백나리 기자 =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주요 사안을 우리측에 알리면서 통보 시점으로 늦은 밤을 자주 택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은 4일 밤 평창올림픽 기간 남측을 방문할 고위급대표단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끌 것이라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통일부는 이 사안을 4일 밤 11시42분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기자들에게 알렸다.

통일부 당국자는 5일 "북측으로부터 통지를 받고 얼마 지나지 않아 곧바로 알린 것"이라며 "북측 통보는 밤 10시 이후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북한 평창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에 김영남 상임위원장
북한 평창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에 김영남 상임위원장(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밤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구성된 고위급 대표단이 2월 9~11일 우리측 지역을 방문할 계획임을 알려왔다고 통일부가 이날 전했다. 사진은 2015년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기념촬영을 위해 이동하는 김영남 상임위원장. 2018.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북한이 야밤에 우리측에 주요 사안을 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19일 북한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을 전격 '중지'한다고 우리측에 알린 것도 밤 10시께였다.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남북 합동문화공연의 취소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도 29일 밤 10시10분께였다.

현송월 일행의 파견 중지 통보야 다음 날 방남 일정을 취소하는 것이어서 밤늦은 시간에 이뤄진 것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금강산 합동문화공연 취소는 예정된 일정(2월 4일)을 엿새나 앞두고 이뤄진 것이며, 이번 고위급대표단 단장도 방남 일정(9∼11일)을 닷새 앞두고 통보된 것이다.

두 사안 모두 다음날 낮에 통보해도 별 지장이 없으며, 굳이 밤늦게 통보할 이유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미국을 의식해 우리 시간으로 늦은 밤에 대남 통보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의 주간시간대를 골랐다는 의미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고위급대표단 단장 통보는 밤늦은 시간에 급하게 할 이유가 없다"면서 "미국에 대화의지를 보이는 측면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앞서 금강산 합동문화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도 역시 미국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이 있다. 북한은 당시 '내부의 경축행사를 시비해 나선 점'을 취소 이유로 들었다. 내부 경축행사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인 8일 할 것으로 보이는 열병식을 의미한다. 이를 두고 미국에서 비판적인 시각이 적지 않았는데 이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는 것이다.

한편에선 우리 당국과의 협상이나 논의 과정에서 일종의 '주도권'을 쥐고 있다는 점을 과시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늦은 밤에 통보를 하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아울러 확인된 적은 없지만 단순히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주로 밤늦은 시간에 업무를 하다 보니 빚어진 일일 수 있다는 추측까지 나온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다 보니 우연으로 보기는 힘든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nari@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3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5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0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5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2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0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5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2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7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5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7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5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6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3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4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2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