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민족끼리' 내세웠지만…南 "비핵화 공조 계속"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1-11 07:34
ㆍ조회: 472  
北발표 공동보도문에 '우리민족끼리' 포함…한미동맹 균열 의도 시각도


9일 열린 남북고위급당국회담
9일 열린 남북고위급당국회담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북한이 발표한 남북 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에 '우리민족끼리'라는 문구가 포함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한 국제공조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일 수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9일 남북고위급회담 종결회의에서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낭독한 북측 공동보도문 3항은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민족끼리의 원칙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우리측 공동보도문에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라고 적시된 부분을 북측은 '우리민족끼리의 원칙에서'로 표현한 것이다.

이를 두고 북측이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 특히 한미공조에 균열을 내려는 목적으로 '우리민족끼리'를 넣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향후 남북대화 과정에서 북측이 남측에 한미연합훈련 중단 등을 받아들이라고 요구하며 '우리민족끼리 원칙'을 근거로 활용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 북한은 공동보도문에 '우리민족끼리'라는 문구를 넣으려고 막바지까지 애썼지만, 결국 양측이 각각의 표현을 담는 것으로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공동보도문 조율 과정에서 막판까지 현안이 됐던 사항을 묻자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함께 '우리민족끼리' 같은 공동보도문상 표현의 문제들 때문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남북 간 표현이 다른 데 대해선 "어제 오랫동안 단절되었다가 남북 간의 대화를 통해서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그런 부분들이 공동보도문 형식으로 표현이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그러면서 이번 남북 합의가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에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였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런 지적과 관련해 "그렇게만 보면 논란이 되고 할 텐데 (남북이) 합의했다고 비핵화를 풀어나가는 데 이제는 국제사회와 공조를 안 하겠느냐"고 말했다.

대화와 협상을 통해 남북간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도 "기존 (대화·압박 병행) 기조와 상충되는 것 아니냐는 데 그럴 리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남북 합의에 '우리민족끼리'라는 문구가 들어간 것은 2000년 6월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만나 내놓은 남북정상선언이 처음이다.

북한은 이후 남북관계를 언급할 때 외세의 간섭 없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반복적으로 '우리민족끼리'를 강조해왔다. 특히 미국과 담판을 짓겠다며 핵 개발에 매진하면서는 '민족공조 대 국제공조'의 틀을 내세우며 남측에 선택을 요구해왔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도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어야 한다' 제목의 논평에서 "민족자주의 입장을 견지하는 것은 북남관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라며 "외세에 의존하여서는 절대로 북남관계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nari@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23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13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14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14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14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13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13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11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24
4541 남북, 동·서해지구 軍통신선 완전복구 합의…다른의제 조율실패 북민위 2018-06-15 20
4540 "일본-북한 당국자, 몽골서 접촉"…北日회담 급물살 타나 북민위 2018-06-15 20
4539 남북,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완전 복구 합의 북민위 2018-06-15 21
4538 "트럼프 연합훈련 중단 결정, 韓日 핵무장 고려로 이어질 수도" 북민위 2018-06-15 20
4537 文대통령 "북일관계 복원 협력용의"…日외상 "국교회복 노력" 북민위 2018-06-15 19
4536 트럼프 "실무회담 잘 진행…진짜합의 이뤄질지 곧 알게될 것" 북민위 2018-06-12 25
4535 美, 범정부 北전문가그룹 가동중…"생화학·미사일도 포함" 북민위 2018-06-12 24
4534 북미회담 12일 하루에 끝난다…45분 단독회담→확대회담→오찬 북민위 2018-06-12 28
4533 美 '전례없는 체제보장' 앞세워 北비핵화 검증 'V' 올인 북민위 2018-06-12 28
4532 폼페이오 "CVID 착수하면 北에 전례없는 안전보장 제공할 용의" 북민위 2018-06-12 27
4531 미, 북과 관계정상화에 '핑퐁외교' 벤치마킹?…"문화교류 추진" 북민위 2018-06-11 32
12345678910,,,228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