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단둥-신의주 철교 열흘간 일시 폐쇄"…北에 압력 의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11-25 08:42
ㆍ조회: 663  
"중조우의교 일시폐쇄, 북한에 대한 경고의 의미일 수 있어"

(도쿄·베이징=연합뉴스) 김병규 김진방 특파원 = 중국과 북한 사이 주요한 무역 통로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신의주 사이 철교가 일시 폐쇄된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중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조중우의교(朝中友誼橋)'가 이날부터 열흘간 폐쇄된다며 중국이 겉으로는 보수공사를 이유로 들고 있지만 북한에 대해 압력을 가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압록강 철교
압록강 철교(단둥<중국 랴오닝성>=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평안북도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잇는 다리. 조중우의교라고도 불린다. 2011.7.7 <저작권자 ⓒ 2011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중우의교는 길이 940m에 차도와 선로가 나란히 깔려있는 다리다. 단둥은 북·중 무역의 70%를 점하고 있어 이 다리는 북 중간 무역의 주요 루트로 불린다.

신문은 농업용기계, 식량 등 북한을 향하는 화물의 대부분이 이 철교를 왕복하는 화물 트럭에 의해 운반된다며 조중우의교의 일시 폐쇄는 사실상 무역제한조치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은 요미우리에 "이 철교는 작년에도 열흘간 일시 폐쇄된 적이 있다"면서도 "이번 일시 폐쇄 조치는 중국이 '더한 무역제한조치도 불사하겠다'는 경고를 북한에 보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이징 도착한 '시진핑 특사' 쑹타오 부장
베이징 도착한 '시진핑 특사' 쑹타오 부장(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20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 귀빈 통로를 통해 나오고 있다. 쑹 부장은 방북 첫 날인 17일 최룡해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그 다음날인 18일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을 회동하는 등 3박4일간 방북 일정을 소화했다. 2017.11.20
chinakim@yna.co.kr


요미우리는 중국이 지난 17~20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특사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북한에 파견했지만 쑹 특사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을 만나지 못하는 냉대를 받았다며 중국측이 이런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태도를 더 강경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지난 21일에는 수요 부족을 이유로 베이징(北京)과 평양을 오가는 국영 항공사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의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도 했다.

요미우리는 중국으로서는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했다는 것을 미국에 알리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이달초만 해도 화물을 적재한 중국 트럭이 조중우의교를 거쳐 북한을 향하는 모습이 확인됐고, 단둥을 거치는 지하 파이프라인을 통한 대북 원유 공급도 중단되지 않았다.

미국은 지난 21일 단둥의 4개 무역회사를 추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해 중국에 대북 압력 행사를 촉구한 바 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도 이번 조중우의교의 임시 폐쇄가 시기적으로 대북특사가 김정은 위원장을 접견하지 못한 후 이뤄진 점으로 미뤄 북한에 대한 경고의 의미를 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조중우의교가 워낙 낡은 철교이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수리를 해왔지만, 시기적으로 공교롭게 특사 파견 이후 북중 간 미묘한 기류가 흐르는 중에 이뤄진 점은 충분히 대북 경고의 의미로도 볼 수 있다"면서 "또 평양행 중국국제항공 항공편 운항이 일시 중단된 뒤 곧바로 철교가 폐쇄된 점도 이같은 추론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현재 파악된 바로는 철교의 차도와 선로 중 차도만 임시 폐쇄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기차를 통한 화물 운송은 여전히 가능하기 때문에 다리가 완전 폐쇄되는 것은 아니다. 말 그대로 '보수공사'를 위한 임시 폐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을 환영하는 시진핑 국가주석[A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26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28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21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26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23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22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27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15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14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23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2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18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16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18
4462 '더 강한 채찍, 더 큰 당근'…트럼프, 비핵-경제지원 '빅뱅카드' 북민위 2018-05-14 16
4461 "中, 北에 '美와 비핵화 합의땐 단계적 경제지원 가능' 전달" 북민위 2018-05-14 17
4460 볼턴 "北과의 협상에 美정부내 누구도 환상 없다" 북민위 2018-05-10 43
4459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급부상…김정은 타고 갈 전용기는 북민위 2018-05-10 46
4458 긴박했던 北억류자 석방…전용기 이륙 1시간前 '특사'로 풀려나 북민위 2018-05-10 38
4457 美동아태소위원장 "北 억류자 석방은 '최대압박' 작전의 결과" 북민위 2018-05-10 35
12345678910,,,22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