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레이건 항모강습단장 "훈련중단 원치 않아…방위력 약해질 것"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11-14 20:18
ㆍ조회: 412  
내외신 함상 인터뷰…"미국과 동맹국 방어할 엄청난 역량 갖췄다"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AP=연합뉴스)


(로널드 레이건호 함상·서울=연합뉴스) 국방부 공동취재단 이영재 기자 = 동해상에서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 중인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를 지휘하는 마크 달튼 미 해군 제5항모강습단장(준장)은 훈련을 중단한다면 방위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훈련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달튼 단장은 지난 13일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 함상에서 내외신 취재진과 만나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대규모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훈련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훈련 없이는 (전투에) 준비돼 있을 수 없다"며 "이런 훈련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하는 우리의 역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군사력의 강화를 멈추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군사력을 약화시킨다는 지적이다.

달튼 단장은 "이런 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우리의 영향력을 실질적으로 줄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훈련 중단)을 원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레이건호를 기함으로 하는 제5항모강습단과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를 각각 기함으로 하는 제9항모강습단, 제11항모강습단은 지난 11일부터 동해상에서 공동훈련 중이다. 항공모함 3척의 공동훈련은 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메시지로 해석된다.

달튼 단장은 레이건호의 위치에 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지만, 레이건호는 이날 동해 북방한계선(NLL) 남쪽 50해리(약 92㎞), 울릉도 북쪽 40해리 지점에서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코앞에서 고강도 무력시위를 한 셈이다.

달튼 단장은 항모 3척의 공동훈련에 관해 "항모 3척을 합하면 매우 유연하면서도 엄청난 규모의 전투력을 창출해 국가 지도부에 많은 옵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동훈련을 통해 (3개 항모강습단에 속한) 3개 항모비행단과 함정이 공동작전 연습과 해상과 공중 공간 활용 연습을 함으로써 한 몸처럼 움직이고 상호 방해 없이 작전하는 능력을 배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레이건호 함상에 오른 취재진의 시야에는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와 니미츠호는 보이지 않았다. 이들 항모 3척은 지난 12일 서로 육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가까이 배치돼 훈련한 바 있다.

달튼 단장은 "우리(항모강습단)가 바로 옆에서 작전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항모 1척에 탑재된) 약 70대의 항공기를 운용하려면 공중과 해상의 상당한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달튼 단장은 '이번 훈련이 어떤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는가'라는 질문에 "이번 훈련은 어떤 시나리오에 기반한 게 아니다"라며 "(3개 항모강습단이) 함께 훈련할 기회가 왔을 뿐"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 훈련을 보고 적이 알아야 할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미국의 모든 군사력이 마찬가지이지만, 우리가 세계 최강의 전투력,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할 수 있는 엄청난 역량을 갖췄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188
4190 北,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7명 내일 파견 통지 북민위 2018-01-19 11
4189 美국무부 "평창올림픽 참가 기대…북미접촉 계획은 없어" 북민위 2018-01-19 10
4188 미국민 4명 중 3명, 미-북 전쟁 가능성 걱정 북민위 2018-01-19 10
4187 미, 최신예 이지스 구축함 건조 곧 시작…AMDR 레이더 탑재 북민위 2018-01-19 11
4186 "폴란드, 내년까지 北 노동자 전원 송환" 북민위 2018-01-19 11
4185 "미국방부, 대북 '코피전략'에 흥미 없다…너무 위험한 도박" 북민위 2018-01-18 13
4184 틸러슨 "제재가 북한에 타격주기 시작…협상으로 이끌 것" 북민위 2018-01-18 11
4183 北, 평창올림픽 전날 열병식 개최 준비동향…정규군 창설 70주년 북민위 2018-01-18 11
4182 한미 "北 핵위협 지속되는 한 美 전략자산 순환배치 계속" 북민위 2018-01-18 12
4181 트럼프 "김정은과 대화 테이블에 앉겠지만 문제해결 확신 못해" 북민위 2018-01-18 11
4180 미 공화중진, 중단없는 대북제재 촉구…"우리 주도권 필요" 북민위 2018-01-18 11
4179 미 국무부 "지금은 북한과 대화 나눌 때 아니다" 북민위 2018-01-18 10
4178 남북 연결 육로, 평창 올림픽 계기로 다시 일시 가동 북민위 2018-01-18 15
4177 밴쿠버 가는 매티스 "외교강화 틀에서 대북 군사옵션 보여줄 것" 북민위 2018-01-17 15
4176 이틀만에 마주앉는 남북, '北평창참가' 모든것 세부 조율 북민위 2018-01-17 14
4175 北주민추정 시신 4구 18일 송환…"北서 하루 연기 요청" 북민위 2018-01-17 15
4174 美, 장거리폭격기 B-52 6대 괌 전진배치…'北 압박' 가능성 북민위 2018-01-17 14
4173 "러시아에 북한 노동자 5만명…내년까지 귀국할지 의문" 북민위 2018-01-17 19
4172 미, 한국에 '첨단' EC-130H 전자전기 이동 배치 북민위 2018-01-16 19
12345678910,,,21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