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레이건 항모강습단장 "훈련중단 원치 않아…방위력 약해질 것"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11-14 20:18
ㆍ조회: 67  
내외신 함상 인터뷰…"미국과 동맹국 방어할 엄청난 역량 갖췄다"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AP=연합뉴스)


(로널드 레이건호 함상·서울=연합뉴스) 국방부 공동취재단 이영재 기자 = 동해상에서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 중인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를 지휘하는 마크 달튼 미 해군 제5항모강습단장(준장)은 훈련을 중단한다면 방위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훈련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달튼 단장은 지난 13일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로널드 레이건호 함상에서 내외신 취재진과 만나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대규모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훈련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훈련 없이는 (전투에) 준비돼 있을 수 없다"며 "이런 훈련을 중단한다면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하는 우리의 역량이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군사력의 강화를 멈추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군사력을 약화시킨다는 지적이다.

달튼 단장은 "이런 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우리의 영향력을 실질적으로 줄일 것"이라며 "우리는 그것(훈련 중단)을 원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레이건호를 기함으로 하는 제5항모강습단과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를 각각 기함으로 하는 제9항모강습단, 제11항모강습단은 지난 11일부터 동해상에서 공동훈련 중이다. 항공모함 3척의 공동훈련은 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메시지로 해석된다.

달튼 단장은 레이건호의 위치에 관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지만, 레이건호는 이날 동해 북방한계선(NLL) 남쪽 50해리(약 92㎞), 울릉도 북쪽 40해리 지점에서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코앞에서 고강도 무력시위를 한 셈이다.

달튼 단장은 항모 3척의 공동훈련에 관해 "항모 3척을 합하면 매우 유연하면서도 엄청난 규모의 전투력을 창출해 국가 지도부에 많은 옵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동훈련을 통해 (3개 항모강습단에 속한) 3개 항모비행단과 함정이 공동작전 연습과 해상과 공중 공간 활용 연습을 함으로써 한 몸처럼 움직이고 상호 방해 없이 작전하는 능력을 배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레이건호 함상에 오른 취재진의 시야에는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와 니미츠호는 보이지 않았다. 이들 항모 3척은 지난 12일 서로 육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가까이 배치돼 훈련한 바 있다.

달튼 단장은 "우리(항모강습단)가 바로 옆에서 작전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항모 1척에 탑재된) 약 70대의 항공기를 운용하려면 공중과 해상의 상당한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달튼 단장은 '이번 훈련이 어떤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되는가'라는 질문에 "이번 훈련은 어떤 시나리오에 기반한 게 아니다"라며 "(3개 항모강습단이) 함께 훈련할 기회가 왔을 뿐"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번 훈련을 보고 적이 알아야 할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미국의 모든 군사력이 마찬가지이지만, 우리가 세계 최강의 전투력, 미국과 동맹국을 방어할 수 있는 엄청난 역량을 갖췄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ljglory@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914
3989 "北유조선 대부분 7월께 운항중단…원유공급 차질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11
3988 日 아키타 해안서 표류 추정 북한 남성 8명 발견 북민위 2017-11-24 7
3987 英외무부 "대북 공적개발원조 중단…핵개발 용납 못 해" 북민위 2017-11-24 9
3986 美 F-22 6대 내달 한꺼번에 한반도 전개…北압박 최고조 북민위 2017-11-24 7
3985 브룩스 사령관, JSA 귀순자 구출 한미 장병에 훈장 수여 북민위 2017-11-24 9
3984 "北, 주한미군 정보 탈취 시도…인명살상 사이버공격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8
3983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북민위 2017-11-24 6
3982 유엔난민기구 대표 "北출신 난민, 결코 송환되어선 안돼" 북민위 2017-11-24 6
3981 백악관 "북핵 중단 위한 지속적인 압박 필요성 논의" 북민위 2017-11-22 27
3980 트럼프, 푸틴과 통화…"북한에 대한 진지한 대화 나눴다" 북민위 2017-11-22 19
3979 美, 北선박·해운회사 제재 집중…'해상무역 봉쇄' 초점 북민위 2017-11-22 22
3978 美, 선박 20척 등 무더기 대북 제재…中기업 4곳 포함 북민위 2017-11-22 17
3977 아프리카의 '친북국가' 앙골라도 北노동자 154명 돌려 보내 북민위 2017-11-22 20
3976 아셈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北도발 규탄·긴장완화 중요" 북민위 2017-11-22 19
3975 중국국제항공, 평양 노선 운항 중단…"북한 고립 심화" 북민위 2017-11-22 20
3974 中, 美의 北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불편'…"정세완화 도움돼야" 북민위 2017-11-22 14
3973 최덕신·류미영 아들 방북승인…분단현실속 굴절된 가족사 북민위 2017-11-21 20
3972 "美 공군, 日배치 F-35A기로 한반도 부근서 위력 과시 계획" 북민위 2017-11-21 15
3971 외교부 "북한의 김정남 암살은 분명한 테러 행위"(종합) 북민위 2017-11-21 17
12345678910,,,20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