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탄도미사일 요격 이지스함 재배치(종합)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10-16 10:46
ㆍ조회: 1016  
구축함은 서태평양에, 순양함은 중동ㆍ유럽해역에 각각 배치
충돌사고로 발생한 BMD 공백 메우려, 北 미사일도발 대응에도 '효과' 

(서울ㆍ 도쿄=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김병규 특파원 = 미국 해군이 잇따른 이지스 구축함 해상 충돌사고로 발생한 탄도미사일 방어(BMD) 체계 공백을 메우기 위해 BMD 능력을 보유한 이지스함 두 척의 재배치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뉴스위크, 미 해군연구소(USNI) 등 미언론에 따르면 미 해군은 하와이 배치 알레이버크 급 이지스 구축함 오케인(DDG-77)을 일본 요코스카(橫須賀)를 거점으로 하는 미 해군 제7함대에 임시배속했다.

또 미 동부 버지니아주 노퍽 기지를 모항으로 하는 타이콘데로가급 이지스 순양함 몬테리(CG-61)를 중동과 유럽 작전해역으로 재배치했다.

일본 도쿄신문은 이지스 구축함 충돌사고로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방위력에 영향이 있을 것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며, 이런 상황에서 오케인의 파견은 다른 함정의 부담을 경감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전했다.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오케인[위키미디어 제공]
미 해군 이지스 구축함 오케인[위키미디어 제공]


미 해군 관계자들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개발에 열을 올리면서 고조된 군사위기 상황에서 오케인 함이 서태평양 해역서 BMD 작전에 전념할 수 있게 하도록 이 조처를 했다고 확인했다.

몬테리 함도 유럽(5함대 관할)과 중동(6함대 관할) 작전해역에서 독자적인 BMD 작전을 할 수 있어 해군의 BMD 부담을 크게 완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두 함정의 재배치 기간은 6개월가량으로 알려졌다.

앞서 몬테리 함은 아이젠하워 항공모함 전단에 배속돼 7개월 동안 중동해역에서 작전한 후 지난해 12월 귀항했다.

7함대 소속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DDG-62)와 존 매케인(DDG-56)은 6월과 8월에 각각 화물선과 충돌, 승조원 17명이 목숨을 잃고 선체가 크게 손상되는 피해를 봤다.

미 해군 이지스 순양함 몬테리[위키미디어 제공]
미 해군 이지스 순양함 몬테리[위키미디어 제공]


사고가 난 두 함정은 장기간 수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 사고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한 7함대의 BMD 능력이 저하됐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한편 1999년 실전 배치된 오케인 함은 만재배수량이 9천t으로 AN/SPY-1D 3D 레이더, AN/SPG-73(V) 레이더 등으로 1천 개의 목표를 탐지 추적, 이 가운데 12∼15개와 동시 교전할 수 있다. SM-2 함대공 미사일, BGM-109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등을 장착한다.

이지스 시스템 베이스라인 3형으로 1990년에 취역한 몬테리 함은 만재배수량이 9천800t으로 AN-SPY-1A/B, AN/SPS-49, AN/SPG-62 레이더 등을 갖췄으며, SM-2 함대공 미사일과 BGM-109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등을 장착한다.

shkim@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949
4560 트럼프 "한국전쟁 미군 유해 200구, 오늘 돌려받았다" 북민위 2018-06-21 20
4559 천해성 "北도 자력갱생 어렵다는 것 잘 알아…개방 유도 중요" 북민위 2018-06-21 17
4558 北 "김정은·시진핑, 새로운 정세하 '전략전술 협동 강화' 토의" 북민위 2018-06-21 23
4557 볼턴 "늘어지고 지연되는 회담은 없을 것…북, 빨리 움직여야" 북민위 2018-06-21 16
4556 中 외교당국자 "핵 문제 진전따라 北 제재 해제 추진돼야" 북민위 2018-06-21 17
4555 방중 김정은, 농업과학원·기초시설공사 방문한 듯 북민위 2018-06-21 18
4554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민위 2018-06-20 21
4553 김정은 "날 제거하고 싶다고?"에 폼페이오 "여전히 그렇다" 북민위 2018-06-20 24
4552 한국군 단독훈련 '태극연습'도 연기…"적절한 시기 검토 중" 북민위 2018-06-20 16
4551 김정은 "미래여는 여정서 中과 긴밀협력…평화수호 책임 다할것" 북민위 2018-06-20 20
4550 김정은 "中과 긴밀 협력·협동"…시진핑 "북중,새발전단계 진입" 북민위 2018-06-20 21
4549 전문가들 "북핵 위협 이제 없다" 트럼프 발언 비판 북민위 2018-06-18 26
4548 중국, 대북 제재 완화 조짐…'북한 단체관광' 전면 확대 북민위 2018-06-18 31
4547 WSJ "주한미군은 '장기판의 말' 아니다…연합훈련 중단은 과오" 북민위 2018-06-18 27
4546 "北문제 주도권 노리는 中, '12월 한중일 정상회의 열자' 제안" 북민위 2018-06-18 26
4545 트럼프 "협상 결렬되면 즉각 훈련재개…亞전역서 회담 칭찬 북민위 2018-06-18 27
4544 日 북일회담 '올인'…아베 이어 외무상도 "정상끼리 해결해야" 북민위 2018-06-18 27
4543 이번주 北美후속협상 가능성…한미훈련 중단시 北상응조치는? 북민위 2018-06-18 22
4542 교도 "日, 유엔 총회 김정은 초청되면 美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북민위 2018-06-15 33
12345678910,,,22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