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北도발 안멈추면 통제불능"…푸틴 "북핵 우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9-06 14:24
ㆍ조회: 649  
푸틴 러 대통령 발언 듣는 문 대통령
푸틴 러 대통령 발언 듣는 문 대통령(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한-러 정상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scoop@yna.co.kr
한·러 정상 블라디보스토크서 '북핵회담'…단독 정상회담 이어 확대오찬 
文대통령 "韓, 극동개발 최적의 파트너"…푸틴 "교역량 50% 증가…협력기대"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노효동 김승욱 기자 = 러시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낮 1시30분께 단독 정상회담을 시작한 데 이어 오후 3시께 확대 오찬회담으로 전환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대한 대응방안과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간 고위인사 교류 확대와 극동지역 개발협력 선순환 구조 정착 등 실질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존경하는 문 대통령께서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얼마전 전화통화를 한 데 이어 오늘 다시 만나서 함께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비롯해 우리가 우려스럽다고 생각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양자 전반에 대해 논의하게 되어 반갑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주목할만한 것은 우리의 양국 교역량이 작년에 16% 떨어졌지만 올해는 6개월 동안 50% 정도 늘어났다"며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짧은 기간 동안 회담도 하고 또 통화도 하다 보니 아주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인사말을 건네고 "연배도 비슷하고 성장과정도 비슷하고 기질도 닮은 점이 많아서 많이 통한다고 느끼고 있다"며 개인적 호감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자신의 신(新)북방정책 구상을 소개하고 "푸틴 대통령이 추진하는 신동방정책과 제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은 꿈을 같이 꾸고 있는 것이 아닌가 느껴진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러시아의 극동 개발에서 최적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러시아와 한국이 잘 협력한다면 극동지역은 역내 번영과 평화를 이끌 수 있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러 정상의 '악수'
한-러 정상의 '악수'(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 (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단독회담장에서 한-러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저는 재임 기간에 러시아와 한국의 관계를 크게 격상시키고 발전시키고 싶다"며 "그런 점에서 오늘 회담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를 거론하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국제 정치상황이 아주 엄중해졌다"며 "여기서 북한의 도발이 멈추지 않으면 통제할 수 없는 국면으로 빠져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도발을 멈추게 하고 북핵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소인수 회담 형태로 진행된 단독 정상회담에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러시아 측에서는 트루트네프 부총리 겸 극동전권대표와 라브로프 외교장관, 우샤코프 외교보좌관, 갈루쉬카 극동개발부 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확대 오찬회담은 '1+15' 형식으로 양국 관료와 관계 기관장이 대거 배석했다.

rhd@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914
3989 "北유조선 대부분 7월께 운항중단…원유공급 차질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11
3988 日 아키타 해안서 표류 추정 북한 남성 8명 발견 북민위 2017-11-24 7
3987 英외무부 "대북 공적개발원조 중단…핵개발 용납 못 해" 북민위 2017-11-24 9
3986 美 F-22 6대 내달 한꺼번에 한반도 전개…北압박 최고조 북민위 2017-11-24 7
3985 브룩스 사령관, JSA 귀순자 구출 한미 장병에 훈장 수여 북민위 2017-11-24 9
3984 "北, 주한미군 정보 탈취 시도…인명살상 사이버공격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8
3983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북민위 2017-11-24 6
3982 유엔난민기구 대표 "北출신 난민, 결코 송환되어선 안돼" 북민위 2017-11-24 6
3981 백악관 "북핵 중단 위한 지속적인 압박 필요성 논의" 북민위 2017-11-22 27
3980 트럼프, 푸틴과 통화…"북한에 대한 진지한 대화 나눴다" 북민위 2017-11-22 19
3979 美, 北선박·해운회사 제재 집중…'해상무역 봉쇄' 초점 북민위 2017-11-22 22
3978 美, 선박 20척 등 무더기 대북 제재…中기업 4곳 포함 북민위 2017-11-22 17
3977 아프리카의 '친북국가' 앙골라도 北노동자 154명 돌려 보내 북민위 2017-11-22 20
3976 아셈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北도발 규탄·긴장완화 중요" 북민위 2017-11-22 19
3975 중국국제항공, 평양 노선 운항 중단…"북한 고립 심화" 북민위 2017-11-22 20
3974 中, 美의 北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불편'…"정세완화 도움돼야" 북민위 2017-11-22 14
3973 최덕신·류미영 아들 방북승인…분단현실속 굴절된 가족사 북민위 2017-11-21 20
3972 "美 공군, 日배치 F-35A기로 한반도 부근서 위력 과시 계획" 북민위 2017-11-21 15
3971 외교부 "북한의 김정남 암살은 분명한 테러 행위"(종합) 북민위 2017-11-21 17
12345678910,,,20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