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과 분노' 이어 '종말과 파멸'…美, 연일 초강경 메시지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8-10 11:01
ㆍ조회: 843  
北 "화성-12로 괌 사격방안 검토"…이틀째 일촉즉발 대치 
틸러슨은 "걱정할 필요 없어" 진화…엇박자 혼선 부추겨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AP=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지금껏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에 직면하게 될 것"(트럼프 대통령), "정권의 종말(end of its regime)과 국민 파멸(destruction of its people) 이끌 행동 중단해야"(매티스 국방장관)

한반도 사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대북 초강경 메시지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해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전례 없는 발언으로 충격파를 던진 데 이어 이튿날인 9일에는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가세해 공격을 이어갔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은 정권의 종말과 국민의 파멸을 이끌 어떤 행동도 고려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북한은 자신을 스스로 고립하는 일을 멈추고 핵무기 추구를 그만두는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동맹국들의 합동 군사력은 지구상에서 가장 정확하고 잘 훈련되고 튼튼한 방어력과 공격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북한은 주목해야 한다"며 "북한의 (군사)행동은 우리의 행동에 의해 계속 극도로 압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 발언으로 북한을 자극하고, 이에 북한도 즉각 '괌 포위사격 검토'로 맞대응하는 등 긴장 국면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일촉즉발의 위기 속에서 자신들의 전쟁 억지력을 강조함으로써 결과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화염과 분노' 발언으로 촉발된 긴장감을 다소 완화하려는 의도도 담긴 성명으로 이해된다.

하지만 평소 매티스 장관이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재앙'이라며 군사적 옵션은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꾸준히 견지해왔던 점에 비춰보면 이날 성명에 담긴 '정권 종말' '국민 파멸' 등의 문구는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CNN도 "매티스 장관은 그동안 줄곧 북핵 문제를 외교로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해왔다"며 이날 성명의 수위에 주목했다.

더구나 북한으로선 가장 격렬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정권 종말'을 군 최고 수뇌부 성명에서 직접 언급했다는 점에서 긴장국면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 북한은 매티스 장관의 성명이 나온 지 약 4시간 뒤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괌을 포위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미북 간에 정제되지 않은 채 던져지는 '말폭탄'으로 위협의 악순환이 이뤄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처럼 일촉즉발의 대치 상황 속에서 한쪽에선 어르고, 한쪽에선 달래는 미 백악관과 행정부의 엇박자가 혼란을 가중시킨다는 시각도 있다.

일례로 아시아 방문 뒤 귀국길에 오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김정은이 외교적 언어를 이해하지 못해 알아듣는 말로 트럼프 대통령이 전달한 것이며, 괌을 포함해 미국 영토에 대해 임박한 위협은 없다고 단언한 것이다.

하지만 영국 일간 가디언은 "틸러슨 장관이 귀국하기 위해 비행기 안에 있었던 바로 그 시간에, 트럼프 대통령은 또다시 트위터에 '미국의 핵무기는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메시지를 올렸다"면서 "오벌 오피스(트럼프 집무실)가 즉흥적 선언을 하고 고위 관리들이 급하게 개입해 톤다운하는 시도는 트럼프 행정부 취임 후 6개월 간 계속 반복돼 왔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AP=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AP=연합뉴스]


yy@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053
4081 북한 1인당 국민소득 146만원…남한은 3천198만원, 22배 북민위 2017-12-15 16
4080 日, 19개 북한 단체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 북민위 2017-12-15 16
4079 통일부 "핵무력 완성 北 일방적 주장 용납 안해" 북민위 2017-12-15 15
4078 英외무 "북핵 해결 최선의 길은 경제적 압박 강화" 북민위 2017-12-15 18
4077 틸러슨, 유엔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최대의 對北 압박 요구" 북민위 2017-12-15 15
4076 러-北 공동군사위원회 회담…'위험한 군사행동방지 협정' 논의 북민위 2017-12-15 20
4075 백악관 "지금은 北과 대화시점 아냐…태도 개선때까지 기다려야" 북민위 2017-12-14 19
4074 반기문 전 총장 "中, 대북 원유 공급 절반으로 줄여야" 북민위 2017-12-14 21
4073 러 언론 "조난 北선원들 태운 러 선박 부산항 입항 거부당해" 북민위 2017-12-14 18
4072 "중국으로 팔려간 탈북 여성들, 남아도 떠나도 고통" 북민위 2017-12-14 24
4071 조명균 "北, 도발 중지하고 조건없이 대화 나서야" 북민위 2017-12-14 18
4070 日관방, 틸러슨 '북미대화' 언급에 "압력강화 정책 변화없다" 북민위 2017-12-14 16
4069 틸러슨 대화 제안에 백악관 "트럼프 대북견해는 바뀌지 않았다" 북민위 2017-12-14 15
4068 평창올림픽서 개성 만월대 유물 특별전…정부, 14억원 지원 북민위 2017-12-14 15
4067 러 "내년 北노동자 쿼터 없어…기존 허가자는 계속 일할 것" 북민위 2017-12-12 25
4066 유엔北인권보고관 "귀순병 韓당국 의해 공개적 다뤄진방식 유감" 북민위 2017-12-12 25
4065 北ICBM 美본토 도달 상정했나…한미일 미사일경보훈련 '변화' 북민위 2017-12-12 22
4064 파월 "北의 美공격은 자살행위…핵사용시 김정은 위험처할 것" 북민위 2017-12-12 23
4063 前 나토사령관 "北문제 외교적해결 안되면 3가지 군사옵션 있어" 북민위 2017-12-12 25
12345678910,,,20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