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한국인 놀랄만큼 평온…증시 저가매수 기회로 인식"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8-10 10:58
ㆍ조회: 870  
"워싱턴에선 연일 강공인데 한국서 전쟁 가능성 낮게 관측"


트럼프 '화염과 분노' 발언
트럼프 '화염과 분노' 발언


(로스앤젤레스·뉴욕=연합뉴스) 옥철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맞서 북한이 미국령 괌에 탄도미사일 포위사격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팽팽한 대치 상황에서도 한국인이 차분한 반응을 보이는데 대해 미국 언론이 조명했다.

미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9일(현지시간) '한국민들의 놀랄 정도로 심드렁한 분위기(surprisingly blase)'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거리에서 만나본 한국 사람들의 반응은 극히 평온했다고 전했다.

LAT는 신촌에서 만난 한 대학생이 "내 생애에 실제로 전쟁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대답한 장면을 전했다.

워싱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은 수위의 대북 발언을 내놓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 각료도 가세하고 있는데 비해 서울의 분위기는 지극히 대조적이라는 것이다.

LAT는 신촌 대학생을 비롯해 북한 접경에서 한 두 시간 거리에 있는 주민들은 굳이 탄도미사일이 아니라도 로켓포의 위협 대상이 될 수 있는데도 이런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다른 20대 청년 인터뷰를 통해 한국의 전쟁대응 상황을 평가하기도 했다.

한 청년은 "전쟁이 일어나면 정부가 국민에게 어떻게, 어디로 가라고 모바일로 지시할 것이고, 우리는 그걸 따르면 안전할 것"이라고 답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서울에 3천 곳이 넘는 방공시설이 있고, 국가재난대응 체계로 잘 짜인 모바일 통신망을 갖춰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서울 소재 연구기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서울 주민은 전쟁에 사실상 무방비나 다름없다. 형식적인 대피 행동 강령만 있을 뿐"이라는 지적을 전하기도 했다.

UPI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 이후 한국민의 반응을 전했다.

UPI는 "대체로 한국인들은 한반도의 전쟁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고 있다. 과거에도 비슷한 양상의 긴장국면이 있었지만, 전쟁이 일어나지 않은 경험을 잘 알고 있다"고 평가했다.

UPI는 "한반도에 전쟁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북한과 미국 양쪽이 최선은 아니지만 긴장감을 높이려는 방식을 선택할 수는 있다"고 한 시민단체 관계자와의 인터뷰 내용을 전했다.

UPI는 한국 내에는 북한의 핵 위협이 정상은 아니지만, 트럼프 행정부와 같은 접근 방식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화성-14형 ICBM 시험발사
북한의 화성-14형 ICBM 시험발사


이러한 한국인들의 분위기는 한국 증시에도 고스란히 반영된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시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올해 들어 코스피는 17%가량 급등하면서 전 세계 증시에서 독보적인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이어간 7월에도 랠리를 지속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 리스크는 한국 투자자들에게는 오히려 매수 기회로 인식된다"면서 "투자자들은 북한의 위협에 흔들리기는커녕 (저가매수로) 큰 수익을 얻겠다는 표정"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한국 증시의 대표 인덱스인 코스피는 9일 1% 이상 급락했고, 원·달러 환율은 10원 넘게 올랐다. 그렇지만 이는 한국 증시의 큰 손인 외국인이 '팔자'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개인투자자, 소위 '개미'들의 정서는 사뭇 다르다는 얘기다.

WSJ은 "한국 증시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상황에서, 지정학적 리스크는 악재가 되지 않는다는 게 한국 투자가들의 경험칙"이라고 해석했다.

이 때문에 주식투자 투자설명회는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한 투자설명회에 참석한 60대 개인투자자는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북한 리스크는 투자기회였다"면서 "북한 리스크 때문에 한국 기업과 시장의 수익성이 타격을 입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40대 투자자는 "실제 북한과의 전쟁이 일어나고 핵무기가 사용된다면, 그것은 곧바로 사느냐 죽느냐의 사안"이라며 "(주가 폭락 같은) 증시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걱정하는 것은 무의미하다"며 '저가매수론'의 그럴듯한 이유를 제시했다.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쳐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캡쳐


jun@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053
4081 북한 1인당 국민소득 146만원…남한은 3천198만원, 22배 북민위 2017-12-15 16
4080 日, 19개 북한 단체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 북민위 2017-12-15 16
4079 통일부 "핵무력 완성 北 일방적 주장 용납 안해" 북민위 2017-12-15 15
4078 英외무 "북핵 해결 최선의 길은 경제적 압박 강화" 북민위 2017-12-15 18
4077 틸러슨, 유엔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최대의 對北 압박 요구" 북민위 2017-12-15 15
4076 러-北 공동군사위원회 회담…'위험한 군사행동방지 협정' 논의 북민위 2017-12-15 20
4075 백악관 "지금은 北과 대화시점 아냐…태도 개선때까지 기다려야" 북민위 2017-12-14 19
4074 반기문 전 총장 "中, 대북 원유 공급 절반으로 줄여야" 북민위 2017-12-14 21
4073 러 언론 "조난 北선원들 태운 러 선박 부산항 입항 거부당해" 북민위 2017-12-14 18
4072 "중국으로 팔려간 탈북 여성들, 남아도 떠나도 고통" 북민위 2017-12-14 24
4071 조명균 "北, 도발 중지하고 조건없이 대화 나서야" 북민위 2017-12-14 18
4070 日관방, 틸러슨 '북미대화' 언급에 "압력강화 정책 변화없다" 북민위 2017-12-14 16
4069 틸러슨 대화 제안에 백악관 "트럼프 대북견해는 바뀌지 않았다" 북민위 2017-12-14 15
4068 평창올림픽서 개성 만월대 유물 특별전…정부, 14억원 지원 북민위 2017-12-14 15
4067 러 "내년 北노동자 쿼터 없어…기존 허가자는 계속 일할 것" 북민위 2017-12-12 25
4066 유엔北인권보고관 "귀순병 韓당국 의해 공개적 다뤄진방식 유감" 북민위 2017-12-12 25
4065 北ICBM 美본토 도달 상정했나…한미일 미사일경보훈련 '변화' 북민위 2017-12-12 22
4064 파월 "北의 美공격은 자살행위…핵사용시 김정은 위험처할 것" 북민위 2017-12-12 23
4063 前 나토사령관 "北문제 외교적해결 안되면 3가지 군사옵션 있어" 북민위 2017-12-12 25
12345678910,,,20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