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 中단둥은행·다롄국제해운 제재…자산동결 대상 확대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7-28 15:28
ㆍ조회: 1022  
美와 '동조제재'…대북 독자제재로 총 5개 단체·개인 9명 추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대북 독자제재로 중국 기업 2곳을 포함해 총 5개 단체와 개인 9명을 자산동결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다.

28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자산동결 대상에 기존에 북한의 핵·미사일 계획에 관련된 단체와 개인 외에 금융 서비스, 사치품 수송, 석탄을 포함한 광물무역 관련자 등을 추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국의 단둥(丹東)은행과 해운사인 다롄(大連)국제해운을 포함해 총 5개 단체와 개인 9명이 신규 제재대상 명단에 오르게 됐다.

여기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포함하면 전체 제재대상은 총 63개 단체, 개인 79명으로 확대된다. 이번 조치로 이 중 중국 단체는 3개, 개인은 4명으로 각각 늘어나게 된다.

미 재무부는 지난달 29일 북한의 돈세탁과 불법 금융활동의 통로 역할을 했다며 단둥은행을 돈세탁 우려기관으로 지정해 미국 기업 등과의 거래를 전면 중단시켰고, 다롄국제해운도 대북제재 명단에 올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각의에서 북한 관련 안보리 결의에 의해, 금지된 활동에 관여하는 중국 단체도 자산동결 대상으로 정했다"며 "올해 미국이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던 곳과 같은 2개 단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이번 '동조 제재'로 미국에 협력하는 자세를 취하면서 중국과 러시아 등 관계국들에 계속 대북 압력 강화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이날 각의가 끝난 뒤 "지금은 북한과 의미 있는 대화를 기대할 수 없고 압력 강화가 중요하다"며 "대화와 압력, 행동 대 행동이라는 일관된 방침 아래 북한이 문제 해결을 위해 구체적 행동을 취하도록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회담에서 대북 정책에서 대화를 강조하며 독자제재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어 이번 조치에 중국 측 반발도 예상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취재 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재진입ㆍ단분리 기술 최종 확증 "주장(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 발사를 통해 미사일 탄두부의 대기권 재진입 및 단 분리 기술을 시험했다고 노동신문이 5일 보도했다. 2017.7.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jsk@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053
4081 북한 1인당 국민소득 146만원…남한은 3천198만원, 22배 북민위 2017-12-15 16
4080 日, 19개 북한 단체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 북민위 2017-12-15 16
4079 통일부 "핵무력 완성 北 일방적 주장 용납 안해" 북민위 2017-12-15 15
4078 英외무 "북핵 해결 최선의 길은 경제적 압박 강화" 북민위 2017-12-15 18
4077 틸러슨, 유엔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최대의 對北 압박 요구" 북민위 2017-12-15 15
4076 러-北 공동군사위원회 회담…'위험한 군사행동방지 협정' 논의 북민위 2017-12-15 20
4075 백악관 "지금은 北과 대화시점 아냐…태도 개선때까지 기다려야" 북민위 2017-12-14 19
4074 반기문 전 총장 "中, 대북 원유 공급 절반으로 줄여야" 북민위 2017-12-14 21
4073 러 언론 "조난 北선원들 태운 러 선박 부산항 입항 거부당해" 북민위 2017-12-14 18
4072 "중국으로 팔려간 탈북 여성들, 남아도 떠나도 고통" 북민위 2017-12-14 24
4071 조명균 "北, 도발 중지하고 조건없이 대화 나서야" 북민위 2017-12-14 18
4070 日관방, 틸러슨 '북미대화' 언급에 "압력강화 정책 변화없다" 북민위 2017-12-14 16
4069 틸러슨 대화 제안에 백악관 "트럼프 대북견해는 바뀌지 않았다" 북민위 2017-12-14 15
4068 평창올림픽서 개성 만월대 유물 특별전…정부, 14억원 지원 북민위 2017-12-14 15
4067 러 "내년 北노동자 쿼터 없어…기존 허가자는 계속 일할 것" 북민위 2017-12-12 25
4066 유엔北인권보고관 "귀순병 韓당국 의해 공개적 다뤄진방식 유감" 북민위 2017-12-12 25
4065 北ICBM 美본토 도달 상정했나…한미일 미사일경보훈련 '변화' 북민위 2017-12-12 22
4064 파월 "北의 美공격은 자살행위…핵사용시 김정은 위험처할 것" 북민위 2017-12-12 23
4063 前 나토사령관 "北문제 외교적해결 안되면 3가지 군사옵션 있어" 북민위 2017-12-12 25
12345678910,,,20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