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5-26 10:45
ㆍ조회: 693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한미, '제재와 대화 총동원해 북핵 폐기 달성' 원칙 일치
제재 강도·대화 조건·단계별 보상 등 이견 조율 관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4대 대북정책 기조가 확정·공개되면서 문재인 정부와의 공조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5일(현지시간) 김관영 의원(국민의당) 등 한국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모든 대북제재와 압박을 가하며 ▲북한의 레짐 체인지(정권교체)를 추진하지 않고 ▲최종적으로는 대화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내용의 트럼프 행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를 소개했다.

문재인 정부도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를 달성한다'는 대북 정책 기조를 내세운 만큼 액면상 양국의 정책에 결정적인 차이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 미국 정부가 강조하는 대북 제재와 압박의 강도에 한국이 십분 공감할지, 대화 프로세스의 가동을 위한 조건, 협상 전략 등 세부 '방법론'을 둘러싸고는 한미간에 이견이 존재할 수 있다.

정부는 북한의 계속된 미사일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이지만 제재·압박의 강도 측면에서는 신중한 모습이다. 북한이 향후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와 같은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같은 고강도 제재에 동의할지는 불확실해 보인다.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 김기정 국가안보실 2차장 등 '대화파'들이 외교안보 라인의 핵심에 포진한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 대화와 협력의 틀을 복원하는 동시에 대북 제재 강화에 동참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협상으로 복귀할 경우에는 순탄할 수 있지만 도발이 지속되면 정부는 제재와 대화의 병행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석현 대미특사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미동맹과 북핵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가운데)과 홍석현 대미특사(왼쪽 두번째)와 안호영 주미대사(오른쪽 두번째),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 첫번째),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왼쪽 첫번째)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2017.5.19 [백악관 제공=연합뉴스] k0279@yna.co.kr

또 '최종적으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점도 방향성에는 한미가 일치하지만 어떤 상황에서 대화를 재개할 것인지의 문제, 대화로 마련할 비핵화 로드맵의 단계별로 북한에 보상을 제공하는 문제 등에서는 한미간 이견이 있을 수 있다고 외교가는 보고 있다.

특히 핵동결-핵물질 폐기-보유 핵무기 폐기 등의 단계적 북핵 해법을 추구하는 한국 정부와 사업가 출신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상 '빅딜'식 일괄타결을 선호하는 미국 정부 사이에 협상 전략 면에서도 이견이 있을 수 있다.

결국 내달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단계적·포괄적 북핵 해법에 미국의 동의를 얼마나 끌어낼 수 있을지가 중요해 보인다.

한동대 박원곤 교수는 "트럼프 행정부가 역대 어느 미국 정부보다 강력하게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표출하고 있으므로 이를 최대한 활용할 필요도 있다"고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는 북핵 문제에 빠른 돌파구를 마련하고 남북관계를 조기에 개선하고 싶겠지만, 현재 주어진 상황과 여건을 좀 더 긴 호흡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밝혔다.

jhcho@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351
3645 中, 안보리 제재시행후 北외화 기근 가속…북한식당도 직격탄 북민위 2017-08-18 113
3644 정경두 "한미 연합훈련 축소 전혀 고려 안해" 북민위 2017-08-18 112
3643 트럼프, 18일 캠프데이비드서 안보회의…北문제 등 논의 북민위 2017-08-18 113
3642 한반도 핵전쟁 대비하나…중국군 방사능 오염 대응훈련 북민위 2017-08-18 116
3641 美하원의원 "사이버 공격으로 北미사일 능력 무력화해야" 북민위 2017-08-18 114
3640 '트럼프 오른팔' 배넌 "北군사해법 없다…中과 경제전쟁중" 북민위 2017-08-18 155
3639 '김한솔 피신 지원 추정' 네덜란드 대사, 통일장관 면담 북민위 2017-08-18 19
3638 美합참의장 "대북 군사해법 끔찍…평화적 옵션 선호" 북민위 2017-08-18 19
3637 "美, 中 대신할 북핵해결 지렛대로 러시아 주목" 북민위 2017-08-17 65
3636 우크라 대통령, 북 미사일 기술 유출 의혹 진상 3일내 보고 지시 북민위 2017-08-17 63
3635 美부통령, 중남미에 北단교 촉구…"칠레와인으로 돈 못벌게해야" 북민위 2017-08-17 64
3634 국방硏 전문가 "北 화성-14형 대기권 재진입 실패" 북민위 2017-08-17 64
3633 트럼프 "김정은, 현명한 결정해…안그랬으면 재앙적 결과" 북민위 2017-08-17 67
3632 한미 국방장관 통화…매티스 "외교·경제적 대북압박 우선 북민위 2017-08-17 64
3631 美中 군 수뇌부 협력강화 합의…던퍼드, 북중 접경부대 방문 북민위 2017-08-17 27
3630 "대북 손자병법은 김정은 쿠데타 망상증 악화시키는 정보전" 북민위 2017-08-17 25
3629 이총리 "핵잠수함 도입문제 검토할 때가 됐다" 북민위 2017-08-17 24
3628 중국 대북 에너지 수출 '뚝'…"北 경제자립도 높아져" 북민위 2017-08-17 30
3627 中유커, 국경절연휴 北포위사격 걱정에 "괌 여행 꺼린다" 북민위 2017-08-16 68
12345678910,,,183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