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5-25 10:16
ㆍ조회: 1301  
하늘나라 가는 마지막 여정까지 보살펴…원주경찰서 경찰관 귀감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어린이날에 주신 용돈으로 어버이날 달아 드릴 카네이션을 사서 들어가려고 전화했는데…"

탈북한 엄마와 단둘이 살아온 김하나(가명·15) 양은 어린이날인 지난 5일 오후 친구들과 놀다가 들뜬 마음으로 엄마에게 전화를 드렸다.

그러나 전화를 받은 사람은 엄마가 아니었다.

집에서 옷을 만드시는 엄마의 단골 아주머니의 "엄마가 쓰러지셨다"는 다급한 목소리가 귓전을 때렸다.

급히 집으로 달려온 김 양은 아주머니와 함께 119구급차를 타고 엄마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응급실로 옮겼으나 하루만인 6일 오후 6시께 하늘나라로 가셨다.

쓰러진 뒤 돌아가시기까지 의식이 회복되지 않아 작별인사도 하지 못했다.


엄마가 돌아가신 뒤 김 양은 엄마랑 단둘이 살던 임대아파트에서 나와 인근 이종사촌 언니 집으로 옮겼다.

엄마의 도움으로 탈북, 남한에서 결혼해 근처에 사는 이종사촌 언니(35)는 이제 남은 유일한 혈육이다.

언니 집에서 연합뉴스 기자를 만난 김 양은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는데 점점 엄마의 빈자리가 느껴져 허전할 때가 있다. 늘 안고 자던 친구 같은 엄마가 없으니 잘 때 생각이 많이 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힘이 들 때는 되도록 친구들이나 언니랑 같이 있으려고 한다"는 그녀는 "주위에서 도와주시는 분들이 있어 힘이 된다"고 고마워했다.

장래 희망에 대해서는 "뭔가 하려면 성적이 돼야 넓게 고를 수 있을 것 같다. 일단 열심히 공부해서 성적을 올리겠다"며 어른스럽게 답했다.

사회복지사 선생님이 무료로 공부할 수 있는 '공부방'을 알아봐 주기로 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엄마가 미싱을 가르쳐줘 따라 한 적이 있다"면서 "엄마처럼 옷을 만들거나 미용, 요리 등 손을 쓰는 일이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함경북도에서 태어나 가난과 억압이 싫어 1998년 중국으로 탈북한 어머니 김복실(가명·51) 씨는 2009년 10월 중국서 낳은 김 양을 데리고 남한에 입국, 원주에 정착했다.

가난한 살림이었지만 어린 딸이 있었기에 한순간도 뒤돌아볼 겨를 없이 열심히 살았다.

평소 이따금 찾아오는 편두통에도 병원 가는 것을 뒤로 미루다 끝내 급성뇌출혈로 쓰러졌다.

졸지에 천애 고아가 되어버린 김양은 하늘이 무너지는 충격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이들에게 평소 김 씨 모녀의 신변보호를 담당해온 원주경찰서 보안과 직원들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찾아오는 조문객이 없어 외롭게 영정을 지키는 김 양의 안타까운 모습을 본 신변보호관 김광연 경위는 동료 경찰과 의기투합, 빈소를 마련해주고 텅 빈 장례식장을 교대로 지킨 뒤 화장터로 떠나는 마지막 운구까지 도맡았다.



하늘나라로 가는 김 씨의 마지막 여정까지 신변보호해준 것이다.

원주경찰서 보안협력위원회에서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사정을 설명, 장례비용 일부를 할인받게 도움을 줬다.

김 경위는 "목숨을 걸고 넘어온 자유대한의 품에서 열심히 살아온 고인이 어린 딸만 남기고 너무 빨리 떠나 너무 안타깝다. 고인에 대한 마지막 선물은 홀로 남은 어린 딸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계속 지켜주는 것"이라며 지속적인 보호와 지원을 약속했다.

ryu625@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053
4081 북한 1인당 국민소득 146만원…남한은 3천198만원, 22배 북민위 2017-12-15 16
4080 日, 19개 북한 단체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 지정 북민위 2017-12-15 16
4079 통일부 "핵무력 완성 北 일방적 주장 용납 안해" 북민위 2017-12-15 15
4078 英외무 "북핵 해결 최선의 길은 경제적 압박 강화" 북민위 2017-12-15 18
4077 틸러슨, 유엔안보리 장관급 회의 참석…"최대의 對北 압박 요구" 북민위 2017-12-15 15
4076 러-北 공동군사위원회 회담…'위험한 군사행동방지 협정' 논의 북민위 2017-12-15 20
4075 백악관 "지금은 北과 대화시점 아냐…태도 개선때까지 기다려야" 북민위 2017-12-14 19
4074 반기문 전 총장 "中, 대북 원유 공급 절반으로 줄여야" 북민위 2017-12-14 21
4073 러 언론 "조난 北선원들 태운 러 선박 부산항 입항 거부당해" 북민위 2017-12-14 18
4072 "중국으로 팔려간 탈북 여성들, 남아도 떠나도 고통" 북민위 2017-12-14 24
4071 조명균 "北, 도발 중지하고 조건없이 대화 나서야" 북민위 2017-12-14 18
4070 日관방, 틸러슨 '북미대화' 언급에 "압력강화 정책 변화없다" 북민위 2017-12-14 16
4069 틸러슨 대화 제안에 백악관 "트럼프 대북견해는 바뀌지 않았다" 북민위 2017-12-14 15
4068 평창올림픽서 개성 만월대 유물 특별전…정부, 14억원 지원 북민위 2017-12-14 15
4067 러 "내년 北노동자 쿼터 없어…기존 허가자는 계속 일할 것" 북민위 2017-12-12 25
4066 유엔北인권보고관 "귀순병 韓당국 의해 공개적 다뤄진방식 유감" 북민위 2017-12-12 25
4065 北ICBM 美본토 도달 상정했나…한미일 미사일경보훈련 '변화' 북민위 2017-12-12 22
4064 파월 "北의 美공격은 자살행위…핵사용시 김정은 위험처할 것" 북민위 2017-12-12 23
4063 前 나토사령관 "北문제 외교적해결 안되면 3가지 군사옵션 있어" 북민위 2017-12-12 25
12345678910,,,20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