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언급 '특이 움직임' 뭘까…中 대북압박 동향에 무게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21 10:39
ㆍ조회: 658  
트럼프 "北 당장의 위협…2-3시간전 매우 특이한 움직임"
트럼프 "北 당장의 위협…2-3시간전 매우 특이한 움직임"(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언급하던 도중 "바로 2∼3시간 전에 매우 '특이한 움직임'(unusual move)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북핵 문제 자체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의 위협'(a menace right now)이라고 규정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공개 칭찬했다. lkm@yna.co.kr
중국의 대북압박 협력 관련 발언 맥락에서 나와
北핵실험 준비 동향이었을 개연성도 배제 못 해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언급하던 도중 "바로 2∼3시간 전에 매우 '특이한 움직임'(unusual move)이 있었다"고 말한 것은 중국의 대북 압박 동향에 대한 언급이었다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특이한 움직임'을 언급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전문가가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처럼 일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을 한다"면서 "실제로 많은 석탄을 실은 (북한) 선박이 되돌려 보내졌고, 또 다른 많은 일(중국의 대북조치)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는 점에서 맥락상 중국발 움직임이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21일 "미중정상회담(6∼7일 미국) 이후 중국이 공식·비공식 채널을 통해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중국의 대북 억지 움직임 중 하나를 트럼프가 언급했을 개연성을 거론했다.
트럼프가 '특이한 움직임'으로 표현한 것이 중국의 군사적인 동향을 지칭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 중국 해군 북해함대 소속 구축함 시닝(西寧)호가 서해에서 각종 무기를 이용해 해상과 공중 목표물을 타격하는 훈련과 화생방훈련 등을 진행한 사실이 중국 관영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훈련이 북핵 관련 사태를 대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과거 같으면 서해에서의 중국군 움직임은 미국의 대 한반도 영향력에 대한 '견제구' 성격으로 해석될 수 있었겠지만, 중국이 최근 북핵 문제와 관련해 협력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북한에 '경거망동하지 말라'는 무언의 메시지를 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더불어 중국 입장에서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북중간 비공식 인적 왕래나 외교 협의가 포착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또 트럼프가 언급한 '특이한 움직임'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도 없지 않다.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탐지해 핵실험 여부를 판단하는 미국 특수정찰기 WC-135(콘스턴트 피닉스)가 20일 동해 상공에 긴급 출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한의 핵실험이 임박했음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징후가 포착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정부 소식통은 "핵실험은 북한이 언제든 할 수 있는 상태라고 보고, 동향을 주시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오는 25일 북한의 군 창건일, 오는 2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핵 관련 특별회의 등을 계기로 삼아 북한이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을 정부 당국은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국의 주요 절기나 북한 문제를 다루는 주요 국제회의 개최일 등을 곧잘 중대 도발의 기회로 삼아온 북한이기에 정부는 이달 하순 북한발 신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jhcho@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206
3564 日도 中단둥은행·다롄국제해운 제재…자산동결 대상 확대 북민위 2017-07-28 14
3563 브룩스 사령관 "김정은 행동, 주변 5개국 균열 의도" 북민위 2017-07-28 12
3562 밀리 美 육참총장, 對北 해법 "마땅한 것 없다" 시인 북민위 2017-07-28 12
3561 '김정남 암살' 여성 2명, 법원 출석…"우리는 무죄" 주장 고수 북민위 2017-07-28 12
3560 "미국인 북한여행통제법 美하원 아태소위 통과" 북민위 2017-07-28 12
3559 日언론 "美, 일본에 北과 거래 중국은행 계좌 폐쇄해달라 요청" 북민위 2017-07-28 12
3558 '탈북-입북-탈북' 40대에 간첩 혐의…"탈북자 연락처 北 전달" 북민위 2017-07-28 5
3557 WP 이어 美싱크탱크도 "북한에 이란식 세컨더리 보이콧 해야" 북민위 2017-07-28 5
3556 美상원, 전방위 대북제재법 처리 합의…이르면 이번주 통과 전망 북민위 2017-07-27 48
3555 中매체들, 北 탄도미사일 발사여부에 촉각…"중국, 도발에 반대" 북민위 2017-07-27 46
3554 美상원 외교위원장 "대북제재법 따로 떼어내 심사 원해" 북민위 2017-07-27 45
3553 美하원, 北인권법 재승인안에 '미군유해 송환' 추가 북민위 2017-07-27 46
3552 日언론 "美, '北의 ARF 참가 막아달라' 가맹국들에 요청" 북민위 2017-07-27 47
3551 軍, 北 미사일 동향 정밀 감시…평북 구성일대 비 내려 북민위 2017-07-27 47
3550 "美, 北 ICBM 요격 확률 높이려고 신기술 통합 적용" 북민위 2017-07-27 12
3549 美국방부 "北, 이르면 내년 핵ICBM 실전배치…美본토 타격가능" 북민위 2017-07-26 58
3548 화난 美, 中 겨냥해 "제재 강화…대가치를 것·일방조치 불사" 북민위 2017-07-26 61
3547 美하원 '北 원유 수입 봉쇄' 등 전방위 대북제재법안 처리 북민위 2017-07-26 60
3546 美 "北 돕는 개인·기업 제재 강화…일방조치도 주저 안해" 북민위 2017-07-26 59
12345678910,,,17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