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상원 서기장, 北리수용 만난뒤 트럼프에 '대화촉구' 서한"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21 10:36
ㆍ조회: 1310  
리수용, 이탈리아 국회의원 대표단 면담
리수용, 이탈리아 국회의원 대표단 면담(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리수용 북한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북한을 방문하고 있는 안토니오 라치 이탈리아 국회 상원 외교위원회 서기장을 단장으로 하는 이탈리아 국회의원 대표단을 만나 담화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2016.8.31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최근 북한을 방문해 리수용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장을 만난 안토니오 라치 이탈리아 의회 상원 외교위원회 서기장이 귀국 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미대화를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보도했다.
RFA는 이탈리아 안사통신을 인용해 라치 서기장이 방북을 마치고 로마의 피우미치노 공항에 도착해 "한국과 북한 모두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를 원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과의 대화를 촉구하는 서한을 썼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가 작성한 편지의 구체적인 내용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떻게 전달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RFA에 따르면 라치 서기장은 북한으로부터 김일성 주석의 105돌 생일 기념행사에 초청돼 지난 15∼19일 북한을 방문했다.
그는 북한을 방문해 리수용 외교위원장을 직접 만났다며 "북한이 다른 나라를 공격하거나 공격당하기를 원치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 라치 서기장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리수용 위원장과 함께 이탈리아어로 'Pace(평화)'가 적힌 팻말을 들고 사진을 같이 찍었다"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1일 19년 만에 부활시킨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 위원장으로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선출했다.
리수용이 첫 행보로 라치 서기장을 만난 것은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제재와 미국의 군사적 압박을 피하고자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nkfuture@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913
3989 "北유조선 대부분 7월께 운항중단…원유공급 차질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11
3988 日 아키타 해안서 표류 추정 북한 남성 8명 발견 북민위 2017-11-24 7
3987 英외무부 "대북 공적개발원조 중단…핵개발 용납 못 해" 북민위 2017-11-24 9
3986 美 F-22 6대 내달 한꺼번에 한반도 전개…北압박 최고조 북민위 2017-11-24 7
3985 브룩스 사령관, JSA 귀순자 구출 한미 장병에 훈장 수여 북민위 2017-11-24 9
3984 "北, 주한미군 정보 탈취 시도…인명살상 사이버공격 가능성" 북민위 2017-11-24 8
3983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북민위 2017-11-24 6
3982 유엔난민기구 대표 "北출신 난민, 결코 송환되어선 안돼" 북민위 2017-11-24 6
3981 백악관 "북핵 중단 위한 지속적인 압박 필요성 논의" 북민위 2017-11-22 27
3980 트럼프, 푸틴과 통화…"북한에 대한 진지한 대화 나눴다" 북민위 2017-11-22 19
3979 美, 北선박·해운회사 제재 집중…'해상무역 봉쇄' 초점 북민위 2017-11-22 22
3978 美, 선박 20척 등 무더기 대북 제재…中기업 4곳 포함 북민위 2017-11-22 17
3977 아프리카의 '친북국가' 앙골라도 北노동자 154명 돌려 보내 북민위 2017-11-22 20
3976 아셈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北도발 규탄·긴장완화 중요" 북민위 2017-11-22 19
3975 중국국제항공, 평양 노선 운항 중단…"북한 고립 심화" 북민위 2017-11-22 20
3974 中, 美의 北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불편'…"정세완화 도움돼야" 북민위 2017-11-22 14
3973 최덕신·류미영 아들 방북승인…분단현실속 굴절된 가족사 북민위 2017-11-21 20
3972 "美 공군, 日배치 F-35A기로 한반도 부근서 위력 과시 계획" 북민위 2017-11-21 15
3971 외교부 "북한의 김정남 암살은 분명한 테러 행위"(종합) 북민위 2017-11-21 17
12345678910,,,20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