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21 10:34
ㆍ조회: 221  
해커 박사 "北, 고농축우라늄 200~450㎏ 보유 추정"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의 대북 인식 변화로 북한과의 핵 협상 기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주장을 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전했다.
페리 전 장관은 미국 민간단체 '참여과학자연맹'이 20일(현지시간) 전화로 개최한 북한의 핵·미사일 협상 가능성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중국은 최근 북한의 핵 개발이 자국의 핵심 이익에 위배된다고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태도가 과거와 달라지면서 그동안 열리지 않았던 북한과의 '협상의 문(window for negotiations)'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열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랫동안 북핵 문제를 우려하지 않는 것 같았던 중국이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로 한반도 전쟁 발발이나 한국·일본의 핵 보유 가능성이 커지면서 자신들의 핵심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해 태도변화를 보이는 것이라고 관측했다.
페리 전 장관은 "중국의 이익 때문에 당근과 채찍이 함께 담긴 협상 방안을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국·한국·일본이 당근을 제시하고 중국은 채찍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 보유는 정권 유지를 위한 억지력 차원으로, 핵을 사용한 기습공격이나 선제공격을 계획할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미국 등의) 선제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1단계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및 수출 통제, 2단계로 '핵 없는 한반도'를 목표로 한 핵무기 감축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는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단 한 번만 성공한 상태에서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가 없이는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이 북한과 (미사일) 발사시험 동결 협상이 가능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전문가 토론회에 참여한 미국의 핵 과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특사를 파견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의 핵 사용을 막기 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커 박사는 "현재 북한은 200∼450㎏의 고농축 우라늄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플루토늄 보유량까지 합치면 20∼25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라고 주장했다.
yoonik@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789
3279 호주 외교장관 "美관리들, 北제동 안걸면 亞핵무장경쟁 우려" 북민위 2017-05-26 47
3278 정부, 인도지원단체 대북접촉 승인…작년 1월 이후 처음 북민위 2017-05-26 49
3277 美 의원들 북한여행금지법 발의…"자금제공만 하는 꼴" 북민위 2017-05-26 47
3276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5
3275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9
3274 중국, 입맛대로 대북제재?…수출 늘고 수입 줄어 북민위 2017-05-26 48
3273 트럼프 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 확정…군사옵션 배제 눈길 북민위 2017-05-26 16
3272 '4대 기조' 담은 美 대북정책안 확정…"최종적으론 대화로 해결" 북민위 2017-05-26 15
3271 '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북민위 2017-05-25 47
3270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내달 3일 싱가포르서 개최 조율중 북민위 2017-05-25 48
3269 푸틴 "한반도 위기 해결 중재 위해 북한에 특사 파견 용의" 북민위 2017-05-25 43
3268 므누신 美재무 "대북 추가제재 할 것…모든 역량 쏟겠다" 북민위 2017-05-25 44
3267 美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 장소는 북창 아니라 연풍호 주변" 북민위 2017-05-25 46
3266 中외교부장 "누구도 한반도에 전쟁·혼란 야기할 권리 없어" 북민위 2017-05-25 46
3265 EU, 7년 연속 北 고려항공 운항제한…'안전기준 미달' 북민위 2017-05-24 58
3264 대북 인도지원 규모, 정권따라 '천차만별'…최대 150배 차이 북민위 2017-05-24 51
3263 美국방정보국 "北 놔두면 美본토 위협할 핵미사일 내놓을 것" 북민위 2017-05-24 54
3262 美정보수장 "北, 랜섬웨어 해킹 능력 보유…공격 증거는 없어" 북민위 2017-05-24 52
3261 "北 미사일발사, 고도의 정치적 타이밍 선택"…전문가 분석 북민위 2017-05-24 55
12345678910,,,16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