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21 10:34
ㆍ조회: 998  
해커 박사 "北, 고농축우라늄 200~450㎏ 보유 추정"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의 대북 인식 변화로 북한과의 핵 협상 기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주장을 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전했다.
페리 전 장관은 미국 민간단체 '참여과학자연맹'이 20일(현지시간) 전화로 개최한 북한의 핵·미사일 협상 가능성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중국은 최근 북한의 핵 개발이 자국의 핵심 이익에 위배된다고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태도가 과거와 달라지면서 그동안 열리지 않았던 북한과의 '협상의 문(window for negotiations)'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열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랫동안 북핵 문제를 우려하지 않는 것 같았던 중국이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로 한반도 전쟁 발발이나 한국·일본의 핵 보유 가능성이 커지면서 자신들의 핵심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해 태도변화를 보이는 것이라고 관측했다.
페리 전 장관은 "중국의 이익 때문에 당근과 채찍이 함께 담긴 협상 방안을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국·한국·일본이 당근을 제시하고 중국은 채찍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 보유는 정권 유지를 위한 억지력 차원으로, 핵을 사용한 기습공격이나 선제공격을 계획할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미국 등의) 선제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1단계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및 수출 통제, 2단계로 '핵 없는 한반도'를 목표로 한 핵무기 감축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는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단 한 번만 성공한 상태에서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가 없이는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이 북한과 (미사일) 발사시험 동결 협상이 가능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전문가 토론회에 참여한 미국의 핵 과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특사를 파견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의 핵 사용을 막기 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커 박사는 "현재 북한은 200∼450㎏의 고농축 우라늄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플루토늄 보유량까지 합치면 20∼25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라고 주장했다.
yoonik@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559
3799 美재무 "미국이냐 북한이냐 양자택일하라"…中은행에 최후통첩 북민위 2017-09-22 95
3798 美대북제재 "北 다녀온 선박·비행기 180일간 美 입항 금지" 북민위 2017-09-22 95
3797 美, '금융차단 초점' 초강력 대북제재…北돈줄 전면 옥좨기 겨냥 북민위 2017-09-22 96
3796 "北자금세탁 도운 혐의 中당국 조사받던 단둥 기업가 도주" 북민위 2017-09-22 96
3795 유럽·남미등 전세계가 대북제재 동참하는데…아프리카는 '잠잠 북민위 2017-09-22 95
3794 美본토 포병부대 한반도전개…서해서 정밀탄 실사격훈련 북민위 2017-09-22 95
3793 中 "대북제재 철저·전면적 이행"…뉴욕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북민위 2017-09-22 20
3792 中, '북·중 밀수단속' 공언 주목…제재 구멍 막을까 북민위 2017-09-21 56
3791 "카타르 北노동자들 내년 상반기까지 귀국…노동허가 갱신 없다" 북민위 2017-09-21 54
3790 美, F-35C 스텔스기 탑재 항공모함 확대…조지 워싱턴함도 북민위 2017-09-21 57
3789 아베, UN서 "국제사회 단합해 北압박…'모든 대북옵션' 美 지지" 북민위 2017-09-21 56
3788 트럼프 '北 완전파괴' 언급… 역대 최고수위 경고(종합) 북민위 2017-09-21 57
3787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핵실험 정당화할듯' 북민위 2017-09-21 57
3786 네덜란드 軍정보기관 "北, 네덜란드서 WMD 기술·물질 획득시도" 북민위 2017-09-21 28
3785 "대만, 北에 유류품 수출·의류 수입 금지" 북민위 2017-09-21 31
3784 中대학들, 北 6차핵실험후 북한 유학생 입학 거부…감시도 강화 북민위 2017-09-21 31
3783 "트럼프, 유엔연설서 北·이란 '가장 중대한 위협' 규정한다" 북민위 2017-09-19 113
3782 통일부, 잇단 직원 비위에 "진심 사죄…엄정 조치할 것" 북민위 2017-09-19 107
3781 美국방 "서울에 중대위험없는 군사옵션 존재"…사이버전 등 거론 북민위 2017-09-19 110
12345678910,,,1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