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알래스카 주민이 '북한' 검색 많이 한 이유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3-29 10:45
ㆍ조회: 573  
VOA "한반도와 가까워 북한 관련 이슈에 민감"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지난 1년간 미국 50개 주 가운데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지역이 하와이와 알래스카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VOA는 "이들 지역은 각각 태평양과 미 대륙 북서부에 위치해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 영토"라며 "이 때문에 북한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두 지역 주민들이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의 조 윌슨 의원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알래스카와 하와이가 북한의 미사일 사정거리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VOA는 미국 인터넷 이용자들이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시기는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선전포고' 발언이 나왔던 지난해 7월 마지막 주였다고 설명했다.

한 부상은 당시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린 데 대해 '붉은 선'을 넘었다며 "미국의 범죄행위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그에 상응한 실제적인 조치들을 취했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한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을 미국 언론 등이 보도하는 과정에서 "북한이 미국에 전쟁을 선포했다"는 내용으로 와전돼 미국에서 북한에 대한 검색 빈도가 급증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다음으로 미국인들은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살해된 지난 2월 중순 북한에 대한 검색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5년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기간은 한반도에서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사건이 일어난 같은 해 8월 16일부터 일주일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nkfuture@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590
3161 트럼프 북핵협상 원칙은 '먹튀 불용'…핵동결엔 보상 안해 북민위 2017-04-28 15
3160 北 유엔보고관 방북 허용, 인권비판 '물타기' 의도 해석(종합) 북민위 2017-04-28 15
3159 北 "중국은 통일 가로막는 염치없는 나라"…주민상대 강연 북민위 2017-04-28 16
3158 美 합참의장 "칼빈슨호, 김정은에 경고메시지…대북압박 계속" 북민위 2017-04-28 16
3157 틸러슨 美국무 "中이 北에 '추가 핵실험시 제재' 경고했다"(종합) 북민위 2017-04-28 15
3156 IAEA "정치여건 마련되면 언제라도 북핵사찰 가능" 북민위 2017-04-28 15
3155 산케이 "北공개 포격훈련 사진 '부자연'…합성 가능성도" 북민위 2017-04-28 3
3154 北, 닷새 만에 또 난수 방송…올해 들어 14번째 북민위 2017-04-28 5
3153 "北비핵화 단기해법 없어…내부 '아래로부터 변화' 유도해야" 북민위 2017-04-27 42
3152 사드 배치 하루만에 '실전운용' 돌입…美, 왜 서두르나 북민위 2017-04-27 42
3151 "시진핑 대북제재 협력 전환엔 美의 물밑 압박 영향 커" 북민위 2017-04-27 42
3150 美 태평양사령관 "칼빈슨 항모전단, 北 탄도미사일 손쉽게 요격" 북민위 2017-04-27 43
3149 中 미사일전문가 "사드 5월 중순 이후 작전태세, 군사대응 필요" 북민위 2017-04-27 40
3148 오바마 '전략적 인내'→트럼프 '압박작전'…달라진 美대북기조 북민위 2017-04-27 40
3147 "트럼프 안보팀, 북한핵 '동결 후 폐기' 전략 떠오른다" 북민위 2017-04-25 102
3146 중국 가세 北도발저지 공조 효과 보나…북핵 미묘한 국면 북민위 2017-04-25 100
3145 칼빈슨호, 금주말 동해서 해군과 고강도 연합훈련(종합2보) 북민위 2017-04-25 99
3144 軍, 北미사일 탐지 그린파인 레이더 2기 추가 도입 결정 북민위 2017-04-25 101
3143 美전략무기 속속 한반도 집결…토마호크 탑재 핵잠수함 부산입항(종합) 북민위 2017-04-25 101
12345678910,,,15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