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알래스카 주민이 '북한' 검색 많이 한 이유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3-29 10:45
ㆍ조회: 2532  
VOA "한반도와 가까워 북한 관련 이슈에 민감"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지난 1년간 미국 50개 주 가운데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지역이 하와이와 알래스카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VOA는 "이들 지역은 각각 태평양과 미 대륙 북서부에 위치해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 영토"라며 "이 때문에 북한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두 지역 주민들이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의 조 윌슨 의원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알래스카와 하와이가 북한의 미사일 사정거리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VOA는 미국 인터넷 이용자들이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시기는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선전포고' 발언이 나왔던 지난해 7월 마지막 주였다고 설명했다.

한 부상은 당시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린 데 대해 '붉은 선'을 넘었다며 "미국의 범죄행위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그에 상응한 실제적인 조치들을 취했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한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을 미국 언론 등이 보도하는 과정에서 "북한이 미국에 전쟁을 선포했다"는 내용으로 와전돼 미국에서 북한에 대한 검색 빈도가 급증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다음으로 미국인들은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살해된 지난 2월 중순 북한에 대한 검색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5년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기간은 한반도에서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사건이 일어난 같은 해 8월 16일부터 일주일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nkfuture@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5746
4481 北핵실험장 폐기취재 南기자단, 정부수송기로 성남서 원산행 북민위 2018-05-23 22
4480 체제보장vs일괄타결…北美, 회담 연기 흘리며 치열한 수싸움 북민위 2018-05-23 14
4479 美국무부 "우리의 비핵화 정책은 CVID…변하지 않았다" 북민위 2018-05-23 16
4478 北 비핵화 '첫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카운트다운 북민위 2018-05-23 18
4477 회담 20일 앞두고 '연기론' 꺼낸 트럼프…"北페이스에 안말린다" 북민위 2018-05-23 15
4476 '풍계리 취재' CCTV "외신기자단, 폐쇄방식·기술에 최대 관심" 북민위 2018-05-23 15
4475 송영무-브룩스, 40여분 긴급회동서 "맥스선더 계획대로 진행" 북민위 2018-05-16 37
4474 北, 괜찮다던 한미훈련에 왜 강경?…美 겨냥 '성동격서' 가능성 북민위 2018-05-16 30
4473 美언론 "백악관 허찔렸다" "北 협상각본"…북미회담 영향에 촉각 북민위 2018-05-16 33
4472 美러셀 前차관보 "북미회담 이르는 과정서 北입장 점점 강해져" 북민위 2018-05-16 32
4471 美국무부, 北 남북회담 중단에도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북민위 2018-05-16 31
4470 대북 민간투자 길 열리나…한미일 경제계, 공조 논의 북민위 2018-05-16 35
4469 北 '회담열자' 제안 15시간만에 '중지' 일방통보…정부 '당혹' 북민위 2018-05-16 23
4468 美 '핵폐기' 목표에 "완벽한 검증 가능할까" 회의론 북민위 2018-05-16 23
4467 태영호 “北, 주민 통일 열망에 처형 등 통제 강화로 대처할 것” 북민위 2018-05-14 33
4466 트럼프, 北에 민간주도형 '新마셜플랜' 제시…"원조보다 투자" 북민위 2018-05-14 29
4465 "北소득, 대외개방으로 최대 4.5%↑…제재완화시 편익 클 것" 북민위 2018-05-14 27
4464 북한 고위급 인사 방중한듯…지재룡 주중대사 영접 나와 북민위 2018-05-14 24
4463 北美 '빅딜' 윤곽…2020년까지 비핵화·제재해제·수교 목표 북민위 2018-05-14 26
12345678910,,,225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