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알래스카 주민이 '북한' 검색 많이 한 이유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3-29 10:45
ㆍ조회: 1415  
VOA "한반도와 가까워 북한 관련 이슈에 민감"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지난 1년간 미국 50개 주 가운데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지역이 하와이와 알래스카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VOA는 "이들 지역은 각각 태평양과 미 대륙 북서부에 위치해 한반도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 영토"라며 "이 때문에 북한 관련 이슈가 있을 때마다 두 지역 주민들이 가장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의 조 윌슨 의원은 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알래스카와 하와이가 북한의 미사일 사정거리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VOA는 미국 인터넷 이용자들이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시기는 한성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선전포고' 발언이 나왔던 지난해 7월 마지막 주였다고 설명했다.

한 부상은 당시 미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대상에 올린 데 대해 '붉은 선'을 넘었다며 "미국의 범죄행위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그에 상응한 실제적인 조치들을 취했다"고 위협했다.

하지만 한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을 미국 언론 등이 보도하는 과정에서 "북한이 미국에 전쟁을 선포했다"는 내용으로 와전돼 미국에서 북한에 대한 검색 빈도가 급증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다음으로 미국인들은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살해된 지난 2월 중순 북한에 대한 검색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5년 북한을 가장 많이 검색한 기간은 한반도에서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사건이 일어난 같은 해 8월 16일부터 일주일 사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nkfuture@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206
3564 日도 中단둥은행·다롄국제해운 제재…자산동결 대상 확대 북민위 2017-07-28 14
3563 브룩스 사령관 "김정은 행동, 주변 5개국 균열 의도" 북민위 2017-07-28 12
3562 밀리 美 육참총장, 對北 해법 "마땅한 것 없다" 시인 북민위 2017-07-28 12
3561 '김정남 암살' 여성 2명, 법원 출석…"우리는 무죄" 주장 고수 북민위 2017-07-28 12
3560 "미국인 북한여행통제법 美하원 아태소위 통과" 북민위 2017-07-28 12
3559 日언론 "美, 일본에 北과 거래 중국은행 계좌 폐쇄해달라 요청" 북민위 2017-07-28 12
3558 '탈북-입북-탈북' 40대에 간첩 혐의…"탈북자 연락처 北 전달" 북민위 2017-07-28 5
3557 WP 이어 美싱크탱크도 "북한에 이란식 세컨더리 보이콧 해야" 북민위 2017-07-28 5
3556 美상원, 전방위 대북제재법 처리 합의…이르면 이번주 통과 전망 북민위 2017-07-27 48
3555 中매체들, 北 탄도미사일 발사여부에 촉각…"중국, 도발에 반대" 북민위 2017-07-27 46
3554 美상원 외교위원장 "대북제재법 따로 떼어내 심사 원해" 북민위 2017-07-27 45
3553 美하원, 北인권법 재승인안에 '미군유해 송환' 추가 북민위 2017-07-27 46
3552 日언론 "美, '北의 ARF 참가 막아달라' 가맹국들에 요청" 북민위 2017-07-27 47
3551 軍, 北 미사일 동향 정밀 감시…평북 구성일대 비 내려 북민위 2017-07-27 47
3550 "美, 北 ICBM 요격 확률 높이려고 신기술 통합 적용" 북민위 2017-07-27 12
3549 美국방부 "北, 이르면 내년 핵ICBM 실전배치…美본토 타격가능" 북민위 2017-07-26 58
3548 화난 美, 中 겨냥해 "제재 강화…대가치를 것·일방조치 불사" 북민위 2017-07-26 61
3547 美하원 '北 원유 수입 봉쇄' 등 전방위 대북제재법안 처리 북민위 2017-07-26 60
3546 美 "北 돕는 개인·기업 제재 강화…일방조치도 주저 안해" 북민위 2017-07-26 59
12345678910,,,17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