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서해수호의 날 전해역 해상훈련…北도발 응징 결의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3-24 10:01
ㆍ조회: 566  
해상기동훈련에 참가한 전투함정
해상기동훈련에 참가한 전투함정(동해=연합뉴스) 해군 1함대가 지난 22일 동해 상에서 동해수호와 북방한계선 사수의 결연한 의지를 다지는 해상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해상기동훈련에 참가한 강원함(앞에서부터), 속초함, 김수현함 등 해군 1함대 전투함정이 적의 도발에 대비한 실전적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2017.2.22[해군 1함대=연합뉴스] yoo21@yna.co.kr
대조영함 등 함정 20여척·해상작전헬기 투입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해군이 '서해 수호의 날'인 24일 동·서·남해 전 해역에서 대규모 해상훈련을 하며 북한의 도발에 대한 응징 의지를 다진다.

해군은 "제2회 서해 수호의 날을 맞아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서북도서를 지키다 산화한 전우들의 호국수호 의지를 기리고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응징 의지를 다지기 위해 오늘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4천400t급 대조영함을 비롯한 구축함, 2천500t급 신형 호위함, 1천500t급 호위함, 1천t급 초계함, 400t급 유도탄고속함, 130t급 고속정, 잠수함 등 함정 20여 척과 링스, 와일드캣(AW-159) 해상작전헬기가 참가한다.

해군 1함대와 2함대는 각각 동해 중부 해상과 서해 태안 앞바다에서 해상으로 침투하는 북한 특수부대를 격멸하는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 적 잠수함을 탐지·파괴하는 대잠수함작전, 대함·대공 실사격훈련, 위기 상황에서 함정을 복구하는 함정손상통제훈련 등을 한다.

3함대는 전남 목포와 추자도 인근 해역에서 적의 후방 침투를 차단하고 해상 교통로를 보호하는 해양차단작전, 원자력발전소 등 국가 중요시설을 방어하는 대잠·대함 실사격훈련을 한다.

서해 수호의 날은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도발 등 북한의 '3대 서해 도발'을 기억하고 안보 의지를 다지는 기념일로,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지정됐다.

해군은 서해 수호의 날과 천안함 피격 7주기(3월 26일)를 맞아 이달 17∼24일을 '안보강조기간'으로 정하고 부대별로 전술토의, 장병 정신교육, 북한 도발 응징 결의, 천안함 희생자 추모·참배 등을 해왔다.

1함대와 3함대는 이날 해양수호 결의대회를 열고 3㎞ 단체구보 등 행사를 할 예정이다. 천안함 피격 7주기인 오는 26일에는 2함대에서 추모행사가 열리고 30일에는 경남 창원 진해루공원에서 해군군수사령관 주관 아래 천안함 수색·인양작업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 준위 추모식을 한다.

ljglory@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789
3279 호주 외교장관 "美관리들, 北제동 안걸면 亞핵무장경쟁 우려" 북민위 2017-05-26 47
3278 정부, 인도지원단체 대북접촉 승인…작년 1월 이후 처음 북민위 2017-05-26 49
3277 美 의원들 북한여행금지법 발의…"자금제공만 하는 꼴" 북민위 2017-05-26 47
3276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5
3275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9
3274 중국, 입맛대로 대북제재?…수출 늘고 수입 줄어 북민위 2017-05-26 48
3273 트럼프 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 확정…군사옵션 배제 눈길 북민위 2017-05-26 16
3272 '4대 기조' 담은 美 대북정책안 확정…"최종적으론 대화로 해결" 북민위 2017-05-26 15
3271 '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북민위 2017-05-25 47
3270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내달 3일 싱가포르서 개최 조율중 북민위 2017-05-25 48
3269 푸틴 "한반도 위기 해결 중재 위해 북한에 특사 파견 용의" 북민위 2017-05-25 43
3268 므누신 美재무 "대북 추가제재 할 것…모든 역량 쏟겠다" 북민위 2017-05-25 44
3267 美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 장소는 북창 아니라 연풍호 주변" 북민위 2017-05-25 46
3266 中외교부장 "누구도 한반도에 전쟁·혼란 야기할 권리 없어" 북민위 2017-05-25 46
3265 EU, 7년 연속 北 고려항공 운항제한…'안전기준 미달' 북민위 2017-05-24 58
3264 대북 인도지원 규모, 정권따라 '천차만별'…최대 150배 차이 북민위 2017-05-24 51
3263 美국방정보국 "北 놔두면 美본토 위협할 핵미사일 내놓을 것" 북민위 2017-05-24 54
3262 美정보수장 "北, 랜섬웨어 해킹 능력 보유…공격 증거는 없어" 북민위 2017-05-24 52
3261 "北 미사일발사, 고도의 정치적 타이밍 선택"…전문가 분석 북민위 2017-05-24 55
12345678910,,,16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