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주재 佛대사 "EU 대북제재 추가 검토"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3-09 09:49
ㆍ조회: 568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유럽연합(EU)이 독자적으로 추가 대북제재안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수아 들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는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15개 이사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한 직후 언론에 프랑스와 다른 EU 회원국들이 대북제재 강화를 위해 새로운 제재안 도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프랑수아 들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
프랑수아 들라트르 유엔 주재 프랑스 대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들라트르 대사는 "비이성적 행동을 하는 정권을 처벌해야 하며 이 정권이 생각하는 비용 우위 계산법을 바꿔야 한다"면서 프랑스와 EU 회원국들의 대북제재안 논의 사실을 공개했다.

들라트르 대사는 그러나 제재안의 세부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들라트르 대사는 이어 "프랑스는 EU의 대북제재안을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며 "유엔 안보리도 지난해 11월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가 온전히 이행되는지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일 북한이 동해상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이틀 동안 국제사회는 발 빠르게 대북제재안을 내놓으며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북한이 지난 6일 동창리 일대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북한이 지난 6일 동창리 일대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유엔 안보리는 북한 미사일 발사 이튿날 이를 규탄하는 언론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으며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는 북한 국영은행 3곳의 서비스 제공을 중단하며 자금줄을 틀어막고 나섰다.

미국 정부는 미국의 대북제재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인 ZTE에 1조3천700억원 규모의 벌금을 부과하며 중국 압박을 통한 대북제재를 추진 중이다.

또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안보리 긴급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 도발에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789
3279 호주 외교장관 "美관리들, 北제동 안걸면 亞핵무장경쟁 우려" 북민위 2017-05-26 47
3278 정부, 인도지원단체 대북접촉 승인…작년 1월 이후 처음 북민위 2017-05-26 49
3277 美 의원들 북한여행금지법 발의…"자금제공만 하는 꼴" 북민위 2017-05-26 47
3276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5
3275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9
3274 중국, 입맛대로 대북제재?…수출 늘고 수입 줄어 북민위 2017-05-26 48
3273 트럼프 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 확정…군사옵션 배제 눈길 북민위 2017-05-26 16
3272 '4대 기조' 담은 美 대북정책안 확정…"최종적으론 대화로 해결" 북민위 2017-05-26 15
3271 '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북민위 2017-05-25 47
3270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내달 3일 싱가포르서 개최 조율중 북민위 2017-05-25 48
3269 푸틴 "한반도 위기 해결 중재 위해 북한에 특사 파견 용의" 북민위 2017-05-25 43
3268 므누신 美재무 "대북 추가제재 할 것…모든 역량 쏟겠다" 북민위 2017-05-25 44
3267 美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 장소는 북창 아니라 연풍호 주변" 북민위 2017-05-25 46
3266 中외교부장 "누구도 한반도에 전쟁·혼란 야기할 권리 없어" 북민위 2017-05-25 46
3265 EU, 7년 연속 北 고려항공 운항제한…'안전기준 미달' 북민위 2017-05-24 58
3264 대북 인도지원 규모, 정권따라 '천차만별'…최대 150배 차이 북민위 2017-05-24 51
3263 美국방정보국 "北 놔두면 美본토 위협할 핵미사일 내놓을 것" 북민위 2017-05-24 54
3262 美정보수장 "北, 랜섬웨어 해킹 능력 보유…공격 증거는 없어" 북민위 2017-05-24 52
3261 "北 미사일발사, 고도의 정치적 타이밍 선택"…전문가 분석 북민위 2017-05-24 55
12345678910,,,16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