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북한 타격할 공격역량 반드시 강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2-10 09:57
ㆍ조회: 639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제타격능력 강화 강조…"궁수 못 죽이면 화살 충분히 요격 못 해"
美육군협회 토론회 화상연설…"한·일과 다층방어망 구축 공조"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북한의 미사일 시설을 선제 타격하는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브룩스 사령관은 7일(현지시간) 미 육군협회가 워싱턴DC에서 개최한 미사일방어 토론회 화상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한국에 대한 방어공약과 억제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방어만으로는 불충분하다"며 "북한을 타격할 수 있는 공격역량을 반드시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9일 보도했다.


그는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궁수들(archers)을 죽일 수 없다면 결코 화살(미사일)을 충분히 요격할 수 없을 것"이라는 비유를 들어 자신의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브룩스 사령관의 발언은 미사일이 발사되기 전에 원점을 선제적으로 타격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한국의 인구밀집 상황 때문에 북한의 미사일이 하나라도 현 미사일 방어체계를 뚫는다면 엄청난 타격을 미칠 것"이라며 "(미군은) 반드시 (북한의 미사일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공격역량을 확보해야 하며, 이를 항공 미사일 방어체계에 통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공격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VOA는 전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 미군은 수평과 수직 등 전방위적으로 미사일을 탐지해 요격할 수 있는 다층방어망 구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국이 한국, 일본과 함께 북한의 위협에 맞서 다층방어망 구축을 위해 3각 공조를 계속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nfour@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3789
3279 호주 외교장관 "美관리들, 北제동 안걸면 亞핵무장경쟁 우려" 북민위 2017-05-26 47
3278 정부, 인도지원단체 대북접촉 승인…작년 1월 이후 처음 북민위 2017-05-26 49
3277 美 의원들 북한여행금지법 발의…"자금제공만 하는 꼴" 북민위 2017-05-26 47
3276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5
3275 트럼프 '4대 대북기조' 확정…한미공조 향배 주목 북민위 2017-05-26 49
3274 중국, 입맛대로 대북제재?…수출 늘고 수입 줄어 북민위 2017-05-26 48
3273 트럼프 정부, 4대 대북정책 기조 확정…군사옵션 배제 눈길 북민위 2017-05-26 16
3272 '4대 기조' 담은 美 대북정책안 확정…"최종적으론 대화로 해결" 북민위 2017-05-26 15
3271 '엄마의 마지막 용돈'…탈북 엄마 돌연사로 천애 고아 된 여중생 북민위 2017-05-25 47
3270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내달 3일 싱가포르서 개최 조율중 북민위 2017-05-25 48
3269 푸틴 "한반도 위기 해결 중재 위해 북한에 특사 파견 용의" 북민위 2017-05-25 43
3268 므누신 美재무 "대북 추가제재 할 것…모든 역량 쏟겠다" 북민위 2017-05-25 44
3267 美38노스 "北 탄도미사일 발사 장소는 북창 아니라 연풍호 주변" 북민위 2017-05-25 46
3266 中외교부장 "누구도 한반도에 전쟁·혼란 야기할 권리 없어" 북민위 2017-05-25 46
3265 EU, 7년 연속 北 고려항공 운항제한…'안전기준 미달' 북민위 2017-05-24 58
3264 대북 인도지원 규모, 정권따라 '천차만별'…최대 150배 차이 북민위 2017-05-24 51
3263 美국방정보국 "北 놔두면 美본토 위협할 핵미사일 내놓을 것" 북민위 2017-05-24 54
3262 美정보수장 "北, 랜섬웨어 해킹 능력 보유…공격 증거는 없어" 북민위 2017-05-24 52
3261 "北 미사일발사, 고도의 정치적 타이밍 선택"…전문가 분석 북민위 2017-05-24 55
12345678910,,,164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