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동 노동착취 실태 유엔 실무회의서 논의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2-09 09:40
ㆍ조회: 1146  
인권단체들 "북한 당국 아동 강제노동 즉각 중지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북한 어린이들의 강제노동 실태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10일(현지시간) 열리는 유엔 아동권리위원회(UN Committee on the Rights of the Child) 의제로 다뤄진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와 ICNK(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 뉴코리아여성연합, 갈렙선교회는 8일 사전회의 전에 배포한 성명에서 "북한은 강제노동과 차별로부터 아동을 보호하고 노동착취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RW 필 로버트슨 아시아부국장은 "아동 강제노동은 혹독한 인권유린이지만 많은 북한 어린 학생에게는 여전히 일상"이라며 "유엔 아동권리위는 북한 당국이 진실을 밝히고 당장 아동 노동착취를 멈출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들은 사전회의 실무그룹에 북한의 아동노동착취, 교육받을 기회의 차별, 제3국 내 탈북여성 자녀의 인권상황, 학교 내 체벌, 건설전문 유사 군대체계인 '돌격대'의 아동 노동력 착취 등을 사전 브리핑할 예정이다.

비공개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전모(16·여), 김모(18·여) 두 학생이 증인으로 나와 학교에서 이뤄지는 '모내기 전투' 등 강제노동 실태를 진술한다.

인권단체들은 북한에서 소학교 때부터 대학까지 노동력 착취가 이뤄지며 조선소년단, 김일성-김정일청년동맹 같은 당 외곽조직에서도 동원된다고 설명했다.

강제노동에 몰리는 학생들은 농사, 건설, 도로·철길 개보수 작업 등을 해야 하고 정기적으로 폐철, 폐지, 토끼 가죽 등을 '경제과제'로 학교에 제출해야 한다.

의무 교육을 마친 만16∼17세 청소년은 전문 건설 부대인 '돌격대'에서 당의 통제를 받으며 공공 사회기반 시설과 건물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ICNK 권은경 사무국장은 "돌격대 아동들은 처참한 상태에서 노동착취를 당하고 있으며 돌격대를 떠날 자유마저 없다"며 "이런 노예제도는 즉각 철폐돼야 하며 책임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미 70년 전 아동노동이 법적으로 폐지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동권리위원회는 모든 당사국이 아동권리협약의 의무사항을 준수하는지를 검토한다. 북한도 아동권리협약 당사국이다.

이번 비공개 사전회의에서는 시민사회단체와 아동 희생자들의 회의가 따로 열린다. 인권 활동가들은 올해 9월 예정된 공개 검토에 앞서 추가로 자료를 제출할 수 있고 그 기간에 당사국 정부 관계자들이 질의를 받는다.

북한 강제노동 실태보고서 발표
북한 강제노동 실태보고서 발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 강제노동 실태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열린북한 권은경 대표(맨 왼쪽)가 발언하고 있다. 2016.10.5 hama@yna.co.kr


minor@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3년 휴전 60주년을 즈음하여)고3 학생 대상 통일의식 설문결과 북민위 2012-12-26 14206
3564 日도 中단둥은행·다롄국제해운 제재…자산동결 대상 확대 북민위 2017-07-28 14
3563 브룩스 사령관 "김정은 행동, 주변 5개국 균열 의도" 북민위 2017-07-28 12
3562 밀리 美 육참총장, 對北 해법 "마땅한 것 없다" 시인 북민위 2017-07-28 12
3561 '김정남 암살' 여성 2명, 법원 출석…"우리는 무죄" 주장 고수 북민위 2017-07-28 12
3560 "미국인 북한여행통제법 美하원 아태소위 통과" 북민위 2017-07-28 12
3559 日언론 "美, 일본에 北과 거래 중국은행 계좌 폐쇄해달라 요청" 북민위 2017-07-28 12
3558 '탈북-입북-탈북' 40대에 간첩 혐의…"탈북자 연락처 北 전달" 북민위 2017-07-28 5
3557 WP 이어 美싱크탱크도 "북한에 이란식 세컨더리 보이콧 해야" 북민위 2017-07-28 5
3556 美상원, 전방위 대북제재법 처리 합의…이르면 이번주 통과 전망 북민위 2017-07-27 48
3555 中매체들, 北 탄도미사일 발사여부에 촉각…"중국, 도발에 반대" 북민위 2017-07-27 46
3554 美상원 외교위원장 "대북제재법 따로 떼어내 심사 원해" 북민위 2017-07-27 45
3553 美하원, 北인권법 재승인안에 '미군유해 송환' 추가 북민위 2017-07-27 46
3552 日언론 "美, '北의 ARF 참가 막아달라' 가맹국들에 요청" 북민위 2017-07-27 47
3551 軍, 北 미사일 동향 정밀 감시…평북 구성일대 비 내려 북민위 2017-07-27 47
3550 "美, 北 ICBM 요격 확률 높이려고 신기술 통합 적용" 북민위 2017-07-27 12
3549 美국방부 "北, 이르면 내년 핵ICBM 실전배치…美본토 타격가능" 북민위 2017-07-26 58
3548 화난 美, 中 겨냥해 "제재 강화…대가치를 것·일방조치 불사" 북민위 2017-07-26 61
3547 美하원 '北 원유 수입 봉쇄' 등 전방위 대북제재법안 처리 북민위 2017-07-26 60
3546 美 "北 돕는 개인·기업 제재 강화…일방조치도 주저 안해" 북민위 2017-07-26 59
12345678910,,,179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